문화 > 문화일반

[김정환의 맛볼까]크리스마스 호텔 뷔페, 달라! ⑧노보텔 앰배서더 독산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19-12-19 07:00:00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노보텔 앰배서더 독산 '가든테라스'의 '홀리데이 스페셜 뷔페'


이제 크리스마스가 눈앞으로 다가왔다. 온 누리에 사랑과 평화가 가득하기를 바라는 마음이 점점 고조한다. 
 
하지만 그 전에 가족, 연인, 친구, 동료 등을 돌아보자. 정말 가깝다는 이유로, 늘 옆에 있어 줄 것이라고 믿어서 올 한해 어쩌면 완벽할 정도로 소홀히 했을지도 모를 내 소중한 사람들. 크리스마스를 핑계 삼아서라도 챙겨야 한다. 
 
이맘때면 호텔 뷔페가 인산인해를 이루는 이유인지도 모르겠다. 서둘러 예약하자. 몇 자리 안 남았을 것이다. 
 
아 참, 크리스마스와 연말을 맞이해 거의 모든 호텔 뷔페 이용 가격이 오른다. 평소와 같은 메뉴를 내놓으면서 '대목'이라고 가격만 올리는 것은 아니고. 스페셜 메뉴를 다수 추가하니 너무 분노하지 말자. 크리스마스 아닌가.  

가격은 성인 1인 기준.

[서울=뉴시스] 김정환 기자 = 서울 금천구 독산동 노보텔 앰배서더 독산은 21~22일 런치·디너, 24일 디너, 25일 런치에 1층 뷔페 레스토랑 '가든테라스'에서 '홀리데이 스페셜 뷔페'를 운영한다.

한식, 일식, 양식, 중식 등 세계 각국 요리와 토시살구이, 스노 크랩, 사시미, 스시 등 기존 메뉴에 '랍스터 플래터'(인당 한 접시)를 추가한다.

특히 24일 오후 5~10시 총 5회에 걸쳐 라이브 재즈 공연이 펼쳐져 로맨틱 분위기를 완성한다.

7만9000원. '앰배서더 플러스 카드' '앰배텔 포인트 카드' 등 회원에게 할인을 제공한다.

31일까지 평일 런치에는 '12월&홀리데이 프로모션'을 마련해 특별가 3만9000원에 뷔페를 제공한다.

예약 필수다. 추가·중복 할인 불가.


◎공감언론 뉴시스 ace@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

문화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