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 > 경제일반

경제자유구역 후보에 광주·울산·황해…"내년 상반기 공식 지정"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19-12-27 16:33:10
광양만권 율촌3산단 등 경제자유구역 3곳 지정 해제
associate_pic
[청주=뉴시스]충북경제자유구역 항공 사진. (사진=충북경자청 제공) photo@newsis.com


[서울=뉴시스] 이승재 기자 = 산업통상자원부는 경제자유구역 지정 후보지역에 광주, 울산, 황해 등 3개 지역, 8개 단위지구가 선정됐다고 27일 밝혔다.

산업부는 이날 서울중앙우체국에서 114차 경제자유구역위원회(경자위)를 개최해 이런 내용을 담은 '경제자유구역 활성화 방안'을 심의·확정했다.

후보지역에는 광주(미래형자동차산업지구, 스마트에너지산업지구Ⅰ·Ⅱ, AI융복합지구), 울산(수소산업거점지구, 일렉드로겐오토밸리, R&D비즈니스밸리), 황해경제자유구역(시흥 배곧지구)이 뽑혔다.
 
이는 지정평가단의 평가 결과에 대한 심의를 거쳐 적합대상(70점 이상)으로 분류된 곳들이다. 지정평가단은 투자 프로젝트, 글로벌 신산업 거점화 가능성, 이행능력 등을 중점적으로 들여다봤다.

광주의 경우 인공지능(AI)을 기반으로 한 생체의료, 미래자동차, 스마트에너지 등 신산업 중심의 발전 전략이 긍정적인 평가를 받았다. 이를 통해 외국인 투자 유치와 지역균형발전을 촉진할 것으로 봤다.

울산은 수소생산, 수소차 부품, 연구개발(R&D) 등 혁신 생태계와 규제 혁신을 통한 글로벌 수소도시로의 발전 전략이 좋은 점수를 받았다.

황해는 육해공 무인이동체 관련 R&D 실증과 사업화를 위한 클러스터 조성 전략으로 신산업 거점화의 성공 가능성이 높다는 점을 주목했다.

해당 지자체의 개발계획에 따르면 광주, 울산, 황해를 경제자유구역으로 추가할 경우 국내외 기업 투자 8조원, 생산 유발 18조6000억원, 고용 유발 12만8000명, 부가가치 유발 8조7000억원의 경제적 파급효과가 예상된다.

이번 선정지역 개발계획안은 관계 중앙행정기관 협의 이후 경자위의 추가 심의를 거쳐 내년 상반기 경제자유구역으로 공식 지정된다.

이와 함께 경제자유구역 구조조정도 추진된다. 경제성이 부족하고 개발이 지연되는 지역에 대한 지자체의 무분별한 지정 신청을 해소하기 위한 것이다.

이에 따라 동해안권 북평지구(단봉 지역), 광양만권 율촌3산단, 인천 영종 국제도시지구 내 일부 지역(운임도) 등 3개 지구(10.28)는 경자위 심의·의결을 거쳐 지정해제 될 예정이다.

이날 경자위는 경제자유구역이 글로벌 신산업 거점으로 재도약할 수 있도록 경제자유구역 혁신전략을 마련하기로 했다.

주요 내용에는 외국인 투자 유치 및 산업생태계 조성, 첨단기술·제품 투자 인센티브 확대, 개발·경영활동 규제혁신 등이 포함된다. 이 전략은 내년 상반기 발표할 예정이다.


◎공감언론 뉴시스 russa@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

경제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