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토트넘, '최하위' 노리치와 무승부…6위도 불안

등록 2019.12.29 09:27:32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associate_pic

[노리치=AP/뉴시스]토트넘 해리 케인.

[서울=뉴시스] 권혁진 기자 = 손흥민이 퇴장 징계로 빠진 토트넘 홋스퍼가 최하위 노리치 시티와 무승부를 기록했다.

토트넘은 29일(한국시간) 영국 노리치 캐로우 로드에서 열린 2019-2020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EPL) 20라운드에서 노리치와 2-2로 비겼다.

승점 1을 보태는데 그친 토트넘은 승점 30(8승6무6패)으로 맨체스터 유나이티드(승점 31·8승7무5패)에 밀린 6위로 내려앉았다. 한 경기를 덜 치른 8위 셰필드 유나이티드(승점 29·7승8무4패)와 1점차에 불과해 순위가 더 하락할 수도 있다.

토트넘은 해리 케인과 델레 알리 등으로 공격진을 꾸렸다. 라이언 세세뇽과 지오바니 로셀소도 기회를 잡았다.

출발부터 좋지 않았다. 토트넘은 전반 18분 브란치치에게 선제골을 내줬다. 빌드업 과정에서 나온 후안 포이스의 실수가 실점으로 연결됐다. 공을 빼앗은 브란치치는 느슨한 토트넘 수비수들 사이로 드리블 돌파 후 오른발 슛을 날려 득점에 성공했다.

전반을 뒤진 채 마친 토트넘은 후반 10분 크리스티안 에릭센의 절묘한 프리킥으로 균형을 맞췄다. 에릭센은 20m 지점에서 얻어낸 프리킥을 오른발 감아차기로 연결해 1-1을 만들었다.

토트넘의 기쁨은 잠시 뿐이었다. 후반 16분 서지 오리에의 자책골이 나왔다. 동료 수비수가 걷어낸 공이 오리에의 발에 맞고 토트넘 골문으로 빨려 들어갔다.

공세에 나선 토트넘은 후반 38분 케인의 페널티킥 골로 다시 승부를 원점으로 돌렸다. 남은 시간 역전골을 위해 노력했으나 뜻을 이루지 못했다.

토트넘은 다음달 2일 사우샘프턴 원정길에 오른다. 손흥민은 이 경기에도 나설 수 없다.


◎공감언론 뉴시스 hjkwon@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