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업 > 산업일반

[김정환의 맛볼까]설 연휴 호텔 맛캉스 ①코트야드 메리어트 보타닉 파크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20-01-20 07:00:00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코트야드 메리어트 서울 보타닉 '가든 키친'의 '빨간 맛 vol.2'


올해 설 연휴는 24일부터 27일까지다. 
 
가족, 친지에게 인사하러 다닐 시간까지 고려하면 나흘은 어디론가 여행을 떠나기에는 너무나 부족한 날들이다. 그렇다고 집에서 마냥 쉬기에는 아주 짧은 것도 아니어서 곧 지루해질 것이 불 보듯 뻔하다.
 
설이 1월이다 보니 2월에는 일요일을 제외하면 '빨간 날'도 없다. 정말 귀한 연휴인 셈이다. 알차게 보낼 방법은 없을까. 
 
'맛집 순례'도 좋을 것이다. 마침 서울 시내 유명 호텔들이 색다른 미식 프로모션을 열고 있다. 호텔 레스토랑은 설 연휴에도 쉬지 않아 이용하기에 제격이다.


[서울=뉴시스] 김정환 기자 = 서울 강서구 마곡동 코트야드 메리어트 서울 보타닉 파크는 30일까지 평일 디너와 주말·휴일 1층 뷔페 레스토랑 '가든 키친'에서 ‘빨간 맛 vol.2’ 프로모션을 연다. 

겨울을 건강히 이겨낼 수 있도록 제철 식재료를 엄선하고, 온기를 채워줄 매콤하고 화끈한 맛으로 꾸민다.

토르티야에 매콤한 소스, 채소, 고기 등을 싸서 먹는 멕시코 요리 '파히타', 마라를 이용한 중국 쓰촨(四川)식 볶음요리 '마라샹궈', 은은하고 칼칼한 국물이 일품인 일본의 '나가사키 짬뽕' 등을 기존 뷔페 메뉴와 함께 낸다.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코트야드 메리어트 서울 보타닉 파크 '가든 키친'의 ‘빨간 맛 vol.2’

상큼하고 달콤한, 또 다른 빨간 맛도 준비한다.계절 과일의 대명사인 딸기다.

'딸기 차' '딸기 케이크' '딸기 판나코타' '딸기 에그타르트' 등 다양한 딸기 디저트를 '스트로베리 디저트 섹션'에 준비한다.

성인 인당 평일 디너 5만3000원, 주말 6만4000원.

인당 1만5000원 추가 시 스파클링 와인, 화이트·레드 와인, 칵테일, 따뜻한 정종, 생맥주 등 빨간 맛에 어울리는 주류를 무제한으로 이용할 수 있다.


◎공감언론 뉴시스 ace@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

산업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