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업 > 산업일반

[김정환의 맛볼까]설 연휴 호텔 맛캉스 ②그랜드 인터컨티넨탈 서울·인터컨티넨탈 서울 코엑스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20-01-20 07:00:00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그랜드 인터컨티넨탈 서울 '그랜드 델리'의 '생체리 패키지'


올해 설 연휴는 24일부터 27일까지다. 
 
가족, 친지에게 인사하러 다닐 시간까지 고려하면 나흘은 어디론가 여행을 떠나기에는 너무나 부족한 날들이다. 그렇다고 집에서 마냥 쉬기에는 아주 짧은 것도 아니어서 곧 지루해질 것이 불 보듯 뻔하다.
 
설이 1월이다 보니 2월에는 일요일을 제외하면 '빨간 날'도 없다. 정말 귀한 연휴인 셈이다. 알차게 보낼 방법은 없을까. 
 
'맛집 순례'도 좋을 것이다. 마침 서울 시내 유명 호텔들이 색다른 미식 프로모션을 열고 있다.

해당 호텔에서 '설캉스'(설 연휴+호캉스)를 즐기고 있다면 찾아가기가 정말 편리할 것이다. 꼭 그렇지 않더라도 일부러 찾아갈 만하다.  

아 참, 이들 호텔 레스토랑은 설 연휴 기간 내내 쉬지 않는다.

[서울=뉴시스] 김정환 기자 = 서울 강남구 삼성동 그랜드 인터컨티넨탈 서울 파르나스와 인터컨티넨탈 서울 코엑스는 가족, 연인, 친구와 즐길 만한 가심비 높은 식음(F&B) 프로모션을 각각 선보인다.

그랜드 인터컨티넨탈 서울 파르나스는 27일까지 1층 '그랜드 델리'에서 체리를 주재료로 다양한 디저트들을 선보인다.

칠레에서 갓 수확해 공수한 싱싱한 생체리를 비롯해 체리를 가득 올린 '체리 타르' '체리 치즈 크루아상' 등을 판다.

특히 설 선물로 준비할 수 있도록 '생체리 패키지'(4만8000원)를 내놓는다. 생체리 팩과 타르트, 쿠키, 마카롱 등 체리 디저트를 풍성하게 담는다.

같은 기간 같은 층 뷔페 레스토랑 '그랜드 키친'도 생체리, 머랭, 클라푸티, 타르트, 파르페 등 체리 디저트를 기존 뷔페 메뉴와 함께 낸다.

인터컨티넨탈 서울 코엑스는 24일부터 27일까지 30층 '스카이 라운지'에서 '일 브런치'(IL BRUNCH)를 운영한다.

'하늘 위의 브런치'에서 영감을 얻었다. 소중한 휴일을 힘차게 시작할 수 있도록 식욕을 돋울 만한 요리들을 준비한다.

다채로운 뷔페 섹션과 루카 카리노 수석 셰프의 위트가 더해진 '패스 어라운드'(Pass around) 메뉴 4종이 함께 제공된다.


◎공감언론 뉴시스 ace@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

산업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