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 > 농구

신한은행, BNK 꺾고 단독 3위 도약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20-01-24 20:02:14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여자프로농구 인천 신한은행 선수단. (사진 = WKBL 제공)
[서울=뉴시스] 문성대 기자 = 인천 신한은행이 부산 BNK 썸을 꺾고 단독 3위에 이름을 올렸다.

신한은행은 24일 인천도원체육관에서 열린 하나원큐 2019~2020 여자프로농구 부산 BNK 썸을 상대로 75-62 승리를 거뒀다.

시즌 9승12패를 기록한 신한은행은 공동 3위에서 단독 3위가 됐다.

이날 신한은행은 1, 2쿼터에서 공격력을 발휘하며 점수차를 벌렸고, 격차를 지켜 승리를 거머쥐었다.

신한은행 한채진은 17점 8리바운드로 승리를 이끌었고, 알레나 스미스와 한엄지는 각각 13점, 12점을 올렸다.

5연패에 빠진 BNK는 시즌 6승15패를 기록해 여전히 최하위에 머물렀다. BNK 다미리스 단타스(18점 8리바운드)와 구슬(12점)이 고군분투했지만, 전반에 벌어진 격차를 좁히지 못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sdmun@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스포츠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