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 사회일반

귀경·귀성 차량 모두 거리로…양방향 정체 시작된다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20-01-25 09:27:59
이른 오전부터 양방향 정체 시작
서울방향 정체 내일 새벽에 해소
10시 출발 서울→부산 7시간20분
associate_pic
[원주=뉴시스] 김경목 기자 = 민족의 대이동이 시작된 설 연휴 첫째날 지난 24일 오전 강원 원주시 영동고속도로 강릉 방향 원주 나들목(IC) 구간은 귀성 차량으로 교통량이 증가한 반면 인천 방면 도로는 한산한 모습이다. 2020.01.24.  photo31@newsis.com
[서울=뉴시스] 조인우 기자 = 설날인 25일 귀성·귀경길에 나선 차량으로 이른 오전부터 전국 고속도로 양방향 소통이 혼잡할 전망이다.

한국도로공사는 이날 전국에서 604만대의 차량이 고속도로를 이용할 것으로 내다봤다. 수도권에서 지방으로 이동하는 차량은 48만대, 지방에서 수도권으로 진입하는 차량도 48만대로 예상된다.

도로공사는 "성묘, 친지 방문 등 귀성과 귀경이 혼재해 설 당일인 이날 교통량이 가장 많을 것으로 예상된다"고 내다봤다.

귀성 방향은 이른 오전부터 늦은 밤까지, 귀경 방향은 오전부터 오는 26일 밤까지 혼잡이 극심할 것으로 예상된다.

도로공사에 따르면 지방 방향 고속도로 정체는 오전 9~10시께 시작돼 오후 3~4시께 절정에 이르겠다. 이후 늦은 오후인 11시~자정께 해소되겠다.

서울 방향 정체도 오전 9~10시께 시작되겠다. 오후 3~5시께 가장 극심했다가 오늘 중 풀리지 못하고 오는 25일 오전 2~3시께야 뚫리겠다.

도로공사는 "성묘차량으로 인해 서울외곽선의 혼잡이 극심할 전망"이라며 "휴게소 역시 혼잡할 것을 보인다"고 당부했다.

오전 10시 기준 경부고속도로 서울방향 양재나들목~서초나들목 2.5㎞ 구간, 부산방향 잠원나들목~서초나들목 3.5㎞·망향휴게소~천안나들목 2.6㎞·구서나들목~만남의광장 1㎞ 구간이 정체다

서해안고속도로 목포방향에서도 서평택나들목에서 서해대교까지 4㎞ 구간에서 차량이 제 속도를 내지 못하고 있다.

서울외곽순환고속도로는 구리방향 구리남양주톨게이트~상일나들목 4.4㎞·양주톨게이트~노고산1터널 3.3㎞, 일산방향 서운분기점~송내나들목 3.1㎞·송파나들목~서하남나들목 5.5㎞ 구간이 정체를 빚고 있다.

오전 10시 요금소 출발 기준 주요 도시간 예상 소요시간은 하행선 ▲서울~부산 7시간30분 ▲서울~대구 4시간50분 ▲서울~광주 5시간 ▲서울~대전 2시간50분 ▲서울~강릉 3시간 ▲서울~울산 7시간 ▲서울~목포 5시간이다.

상행선은 ▲부산~서울 7시간20분 ▲대구~서울 5시간30분 ▲광주~서울 5시간50분 ▲대전~서울 2시간40분 ▲강릉~서울 2시간50분 ▲울산~서울 6시간50분 ▲목포~서울 6시간10분 등으로 예상된다.


◎공감언론 뉴시스 join@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

사회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