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도권 > 수도권일반

서울4개 물재생센터, 신에너지 생산기지…'경제효과+미세먼지 감축'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20-01-29 06:00:00
바이오가스 이용 180MW 수소연료전지 설치
전가열 46만 세대 공급…온실가스 회수해 활용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서울4개 물재생센터의 최근 5년 일평균 바이오가스 생산량. 2020.01.29. (사진=서울시 제공)
[서울=뉴시스] 윤슬기 기자 = 서울시가 오는 2035년까지 4개 물재생센터(중랑·서남·난지·탄천)에 바이오가스 수소연료전지를 설치해 세계 최초로 대기오염 물질과 온실가스 배출이 없는 신재생에너지 생산기지를 구축한다. 시는 하수처리 과정에서 발생하는 바이오가스와 수소기술을 융합·발전하는 에너지 선순환 구조를 구축을 목표로 하고 있다.

시는 올해 중랑물재생센터부터 시범사업이 추진한다.

시는 29일 이 같은 내용을 골자로 한 '신재생에너지 환상망' 구축 계획을 발표했다. 시는 2035년까지 ▲중랑 50MW ▲서남 60MW ▲난지 30MW ▲탄천 40MW 등으로 총 180MW 규모로 바이오가스 수소연료전지를 설치한다.

물재생센터 신재생에너지 환상망 구축은 물재생센터의 기능과 공간을 혁신·진화하는 내용을 골자로 한 장기 정책방향인 '물재생센터 비전 3.0 계획'의 세부 추진계획의 하나다.

신재생에너지 환상망 구축의 핵심은 180MW 규모의 '수소연료전지'를 설치하는 것이다. 하수처리 과정에서 발생하는 바이오가스와 수소기술을 융합·발전하는 에너지 선순환 구조를 구축하는 것이 목표다.

수소연료전지는 수소와 산소의 전기화학반응으로 전기와 열을 생산하는 고효율 에너지 시스템이다. 화석연료를 이용하는 방식에 비해 온실가스 발생이 적은 친환경 에너지원이다.

신재생에너지 환상망은 바이오가스를 수소연료전지에 공급해 전기와 열에너지를 생산한다. 만들어진 전기는 가정으로 공급하고 열에너지는 센터 내 슬러지 건조시설이나 도시농업 열원으로 활용한다.

동시에 발전과정에서 발생하는 온실가스까지 완벽히 회수해 도시농업 등에 활용한다. 이와 같은 시스템은 에너지 활용은 극대화하는 동시에 대기오염물질과 온실가스 배출은 제로(Zero)인 세계 최초의 완전 무공해 시스템이다.

신재생에너지 환상망은 국내 최대 규모의 바이오가스 이용 수소연료전지 발전시설이자, 세계에서 유래를 찾을 수 없는 완전한 무배출 시설이라고 시는 설명했다.

180MW 규모의 수소연료전지 설치로 신재생에너지 환상망 구축이 완료되면 38만 세대에 공급할 수 있는 전력과 8만 세대에 공급 가능한 열에너지를 생산하게 된다.

특히 수소연료전지가 대기오염물질 배출 제로 시설인 만큼 연간 37만6577톤의 온실가스와 1만7461톤의 대기오염물질(미세먼지, 질소산화물, 황산화물)을 감축하는 효과도 기대된다.

또 연료전지 자체의 공기정화기능으로 매일 219만 명이 호흡할 수 있는 분량의 깨끗한 공기를 생산할 것으로 예상된다. 이는 수소차 60만 대를 운영하는 것과 동일한 효과다.

아울러 운영비 절감과 전력생산비용 등을 통해 연간 2815억 원의 경제적 가치 창출과 약 6500명의 고용효과(약 1조800억 원 투자시)도 기대돼 서울의 그린뉴딜을 선도할 것이라는 게 시의 전망이다.

이와 관련해 박원순 서울시장은 이날 오전 9시20분 서울시청 간담회장에서 3개 도시가스사(서울도시가스, 코원에너지서비스, 예스코)와 '서울시 물재생센터 신재생에너지 환상망 구축사업에 관한 업무협약'을 체결한다.

박 시장은 "수소연료전지를 중심으로 한 무배출의 물재생센터 신재생에너지 환상망은 신재생에너지와 환경분야 최신기술이 융합된 결정체로, 세계에서도 유래를 찾을 수 없는 최초 시설이 될 것"이라며 "지금까지 기피시설로 인식돼 온 하수처리장이 미세먼지와 대기오염이 없는 청정 에너지 생산기지로 전환되고, 하수처리수질을 상수원인 팔당댐 수준으로 처리하는 완전한 무공해 물재생센터를 조기에 실현하도록 적극 추진하겠다"고 말했다.

박 시장은 "최적의 공법 조합과 운영기술 및 매뉴얼을 개발해 공정특허를 출원하고 국내·외에 청정기술을 수출하는 등 전 지구적 과제인 기후변화 대응 선도도시로서 역할을 다 하겠다"고 덧붙였다.


◎공감언론 뉴시스 yoonseul@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