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도권 > 서울

홀로코스트의 참혹함 알린다…'아우슈비츠 앨범' 전시회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20-01-29 19:00:00
서울역사박물관, 3월22일까지 무료 전시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아우슈비츠 앨범' 전시회 홍보물. 2020.01.29. (홍보물=서울시 제공). photo@newsis.com
[서울=뉴시스] 배민욱 기자 = 서울역사박물관과 주한 이스라엘대사는 29일 서울역사박물관에서 국제 홀로코스트 추모의 날을 맞아 '아우슈비츠 앨범 : 아우슈비츠 지구의 한 장소' 전시회를 개막했다.

이번 전시는 30일부터 3월22일까지 이어진다.

홀로코스트는 제2차 세계대전 중 나치 독일에 의해 자행된 유대인을 비롯한 슬라브족, 집시, 동성애자, 장애인, 정치범 등 약 1000만명의 사람을 학살한 사건이다. 사망자 중 유대인은 약 600만명으로 당시 유럽에 거주하던 유대인의 약 60%가 희생됐다.

유엔은 아우슈비츠 강제 수용소가 해방된 1945년 1월27일을 기념하기 위해 2005년 유엔 총회에서 이날을 '국제 홀로코스트 추모의 날'로 지정했다.

이스라엘 야드 바쉠 박물관에 소장돼 있는 아우슈비츠 앨범을 통해 홀로코스트의 잔혹함을 서울 시민들에게 알린다.

아우슈비츠 앨범은 1944년 5월말 폴란드 아우슈비츠-비르케나우 강제 수용소로 추방된 유대인들의 이송과 도착, 선별, 마지막 죽음에 이르는 과정이 담긴 세계 유일의 시각 자료다. 역사적 기록물로서 가치도 크다.

독일 도라-미텔바우 강제 수용소가 해방된 1945년 4월 그곳에 수감돼 있던 18세 소녀 릴리 야콥이 나치가 사용하던 막사 옷장에서 앨범을 우연히 발견했다. 앨범에는 릴리의 가족과 고향 사람들, 자신의 사진도 있었다.

두명의 나치 친위대가 고위 장교들에게 보고하기 위한 기록물로 제작된 것으로 보이는 이 앨범은 총 56페이지, 193장의 사진을 담고 있다.

앨범의 사진은 아우슈비츠-비르케나우에 도착하는 유대인들이 거쳐야만 했던 강제 수용의 과정을 시간의 순서대로 보여주고 있다. 앨범에는 실제 살해 장면을 담고 있는 사진은 한 장도 없다. 하지만 사진의 장면들에는 홀로코스트의 참혹함이 고스란히 담겨 있다.

전시 관람 1~2월은 평일 오전 9시~오후 8시, 토·일·공휴일은 오전 9시~오후 6시, 3월은 평일 오전 9시~오후 8시, 토·일·공휴일은 오전 9시~오후 7시까지다. 관람료는 무료다. 자세한 내용은 서울역사박물관 홈페이지(www.museum.seoul.go.kr)를 통해 확인할 수 있다.


◎공감언론 뉴시스 mkbae@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