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 정치일반

北, 국경 철통 단속…"신형 코로나, 사스·메르스 전파속도 능가"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20-01-31 10:34:28
"국가품질감독위, 국경 주요지점에서 검역사업 강력 지도"
"인체 저항력 높으면 바이러스 맥 못춰"…면역력 강화 주문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최진석 기자 = 북한 조선중앙TV가 28일 생명을 위협하는 신형코로나비루스를 제목으로 우한 폐렴(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발생과 예방책등을 보도 했다. (사진=조선중앙TV 캡처) 2020.01.28. photo@newsis.com
[서울=뉴시스] 김지현 기자 = 북한이 급속 확산하는 신형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우한 폐렴)을 차단하기 위해 국경지역에서 외국 출장인원과 수출품에 대한 검역 강화에 나섰다.

노동당 기관지 노동신문은 30일 "국가품질감독위원회에서는 국경에 위치하고 있는 주요 지점들에서 위생검역 대책을 철저히 세우기 위한 작전과 지휘를 짜고들고 있다"고 밝혔다.

신문은 "위원회 책임일꾼들이 평양항공역 수출입품 검사검역분소를 비롯한 여러 단위에 나가 모든 검사검역원들에게 당과 국가의 긴급조치를 알려주고 신형 코로나비루스(바이러스) 감염증을 철저히 막기 위한 방도들을 하나하나 토론했다"고 전했다.

이어 "평양역 수출입품 검사검역분소에서 마스크, 장갑, 보호안경을 비롯한 개인보호수단들, 체온측정설비들의 구비 정형과 사용 방법을 요해(점검)하고 필요한 대책을 세우는 한편 검사검역원들이 국제열차에 대한 2차 위생검역을 진행해 사소한 징후도 제 때에 적발하기 위한 사업에 만전을 기하도록 했다"고 밝혔다.

신문은 또 "국경에 위치한 수출입품 검사검역소들에 능력있는 위원회 일꾼들과 정무원(공무원)들을 파견해 신형 코로나비루스 감염증을 막기 위한 국경 검사검역 사업을 현지에서 강하게 장악지도하도록 했다"고 소개했다.

그러면서 "이밖에도 위원회에서는 세계적으로 급속히 퍼지고 있는 신형 코로나비루스 감염증의 역학 분석에 대한 세계적인 의학기술 자료들을 수집하고 검사 및 진단시약들을 확보해 해당 단위들에 보내주기 위한 사업들도 진행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신문은 이날 다른 기사를 통해 신형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자 접촉을 막기 위한 조치들이 취해지고 있다면서 주민들도 면역력을 높여야 한다고 주문했다.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최진석 기자 = 북한 조선중앙TV가 28일 생명을 위협하는 신형코로나비루스를 제목으로 우한 폐렴(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발생과 예방책등을 보도 했다. (사진=조선중앙TV 캡처)2020.01.28. photo@newsis.com
신문은 "중국에서 사스가 발생해 여러 달이 지나 그로 인한 피해가 최절정을 이뤘던 시기 감염자 수가 5300여명이었다고 할 때 신형 코로나비루스의 전파 속도는 사스나 메르스의 전파 속도를 훨씬 능가하고 있다"며 "앞으로 얼마나 많은 사람들이 감염돼 목숨을 잃게 되겠는지는 예측하기 어렵다"고 지적했다.

이어 "그것은 이 비루스의 전염원에 대한 명확한 해명이 밝혀지지 않았고 백신이 개발돼 나오자면 오랜 시일이 걸려야 하기 때문"이라면서 "한 가지 명백한 것은 이 비루스에 의한 감염이 접촉자들에 의해 급속도로 전파되고 있는 것"이라고 부연했다.

그러면서 "우리나라에서는 국경, 항만, 비행장 등지에서 외국 출장, 여행자들을 격리하기 위한 철저한 조치가 이미 취해졌으며 치료예방 및 방역기관들 그리고 호(가구) 담당 의사들이 자기 위치를 차지하고 철저한 대책을 세우고 있다"고 밝혔다.

신문은 "사스나 메르스를 박멸하기 위한 투쟁이 벌어지던 시기의 경우를 놓고 보면 인체의 저항력이 높으면 그 어떤 변종된 비루스라 할 지라도 맥을 추지 못한다"며 "중요한 것은 몸 단련을 잘해 인체의 저항력을 높이는 것이다. 이와 함께 면역활성제나 면역최적화제를 사용하는 것도 필요하다고 본다"고 했다.

신문은 이날도 중국 내 신규 감염자 소식을 다뤘다. 또한 티베트자치구, 아랍에미리트(UAE), 핀란드, 프랑스 등 지역의 확진자 추가 발생 사실도 알렸다.


◎공감언론 뉴시스 fine@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

정치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