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 국제일반

태국서 '독감·에이즈 혼합치료제 투여'…확진자 음성 전환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20-02-03 08:03:34
71세 中여성, 48시간 만에 바이러스 '양성→음성'
associate_pic
[방콕=AP/뉴시스]지난달 31일 태국 방콕에서 마스크를 쓴 승객들이 탑승한 버스 옆으로 역시 마스크를 쓴 오토바이 운전자가 지나가고 있다. 태국 보건부는 2일(현지시간) 독감과 에이즈바이러스(HIV) 치료에 쓰이는 항바이러스제 혼합물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우한 폐렴) 확진자 치료에 성공했다고 밝혔다. 2020.02.03.

[서울=뉴시스] 김난영 기자 = 태국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우한 폐렴) 환자에 대한 항바이러스 혼합 약물 치료가 효과를 봤다는 보도가 나왔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치료 방법 발견 가능성에 이목이 쏠린다.

2일(현지시간) AFP에 따르면 태국 보건부는 이날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확진자인 71세 중국인 여성이 독감과 에이즈바이러스(HIV)에 사용되는 항바이러스 혼합제 치료를 받은 뒤 48시간 만에 신종코로나 음성 반응을 보였다.

보건부 관계자는 이날 기자회견에서 "코로나바이러스 양성 결과가 48시간 내에 음성으로 바뀌었다"며 "환자는 많이 지쳐 있어 12시간 후에 자리에서 일어날 수 있을 것"이라고 설명했다.

보도에 따르면 태국 의료진은 독감치료 약물인 오셀타미비르를 HIV 치료 항바이러스 약물인 로피나비르, 리토나비르와 혼합해 사용했다. 보건 당국은 보다 상세한 인과성 입증을 위해 추가 연구 결과를 주시하고 있다.

존스홉킨스대 연구팀이 제작한 글로벌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전파 현황 지도에 따르면 태국에선 현재까지 19명의 확진자가 나온 상황이다. 이는 20명의 확진자가 나온 일본 다음으로 많은 수다.

보도에 따르면 현재까지 태국에선 8명의 확진자가 회복 후 귀가했고, 11명은 아직 병원에 남아 있다고 한다.


◎공감언론 뉴시스 imzero@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

국제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