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 정치일반

미래한국당 창당대회…당대표 한선교 "모든 보수세력 껴안아"(종합)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20-02-05 16:18:14  |  수정 2020-02-10 09:46:38
한선교 "전의에 떨고 있어…정의를 보여주겠다"
황교안·심재철 등 자유한국당 지도부 직접 참석
黃 "미래한국당 나라 살리기 위한 고육지책"
청년정당 미래당 난입해 "해산하라" 항의하기도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고승민 기자 = 한선교 미래한국당 대표가 5일 서울 여의도 국회도서관에서 열린 미래한국당 중앙당 창당대회에서 당대표 수락연설을 하고 있다. 2020.02.05.

kkssmm99@newsis.com
[서울=뉴시스] 김지은 최서진 기자 = 자유한국당이 비례대표 위성정당인 미래한국당을 5일 정식 출범하고 초대 당대표로 한선교 의원을 추대했다.

미래한국당은 이날 오후 2시 국회도서관 대강당에서 중앙당 창당대회를 열고 당 지도부 선출 및 강령, 당헌 등을 채택했다. 

21대 총선 불출마를 선언한 자유한국당 소속 한선교 의원(4선)이 만장일치로 당대표로 추대됐다. 한 신임 대표의 소속은 자유한국당에서 미래한국당으로 변경됐다.

한 대표는 수락연설에서 "저는 지금 떨고 있다. 미래한국당 앞날이 두려워 떠는 게 아니고 극악무도한 법 질서가 무너진 폭거들의 모습을 보며 전의에 떨고 있다"며 "우리 당원동지 여러분과 함께 정의가 무엇인지 미래한국당의 총선 승리를 통해 분명 보여주겠다"고 다짐했다.

이어 "오늘 창당하는 미래한국당의 컨셉은 두 가지로, 하나는 젊음이고 또 하나는 전문성"이라며 "비례대표 정당으로 모든 자유민주주의를 사랑하고 수호하는 모든 지지세력의 맨 앞에서 모든 보수세력을 껴안겠다"고 다짐했다.

그는 "정치 연령을 낮추고 젊은 친구들의 힘으로 대한민국을 이끌어나갈 수 있도록 힘을 다하겠다. 또 국민으로부터 수권정당으로서의 신뢰를 받겠다"며 "전문성 있는 인재를 모아 24시간 국회 의원회관의 불을 밝히고 그들에게 모든 전문적인 일을 맡기겠다"고 덧붙였다.

한 대표는 "미래한국당은 따로 공약이 없다"며 "물론 국민을 향한 총선 공약을 만들겠지만, 미래한국당이 공천하는 젊은이와 소외계층, 사회적 약자 한 분 한 분이 공약이다"라고 말했다.

이외에도 미래한국당의 최고위원에는 역시 불출마를 선언한 김성찬 의원이, 사무총장에는 조훈현 의원이 내정된 것으로 알려졌다. 최연혜 의원도 미래한국당 이동 대열에 합류할 예정이다.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김진아 기자 = 한선교 미래한국당 대표가 5일 서울 여의도 국회도서관에서 열린 미래한국당 중앙당 창당대회에서 축하를 받고 있다. 2020.02.05.

 bluesoda@newsis.com
미래한국당의 강령에는 ▲미래세대에도 지속가능한 발전을 위해 자유민주주의 이념과 시장경제 원칙을 바탕으로 청년 여성 인재의 자유로운 활동 보장 ▲앞선 세대의 희생으로 이룩한 대한민국 역사에 자긍심을 갖고 재정배분, 자연환경개발, 제도개혁 추진 ▲역사적 경험을 반성적으로 성찰해 민주주의를 더욱 성숙시키고 새로운 환경의 변화에 능동적으로 적응하고 혁신해 국부 창출 등의 내용이 담겼다.

이날 창당대회에는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와 심재철 원내대표, 박완수 사무총장, 김재원 정책위의장 등 당 지도부와 최고위원, 한국당 의원들도 직접 참석했다.

먼저 마이크를 잡은 황 대표는 "오늘은 역사적인 날이다. 미래한국당의 창당을 진심으로 축하하고 크게 환영한다"며 "자유한국당에서 둥지를 옮겨 합류한 분들이 많은데 어디에 있든 마음은 한결같다. 미래한국당은 나라를 살리기 위한 자유민주 세력의 고육지책"이라고 평가했다.

그러면서 "세계에서 유래를 찾기 힘든 망국적 야합이 낳은 필연적인 결과다. 온몸을 다해 막고자 했지만 정권 연장을 위해 물불 가리지 않고 밀어붙이는 반민주적 행태를 막지 못했다. 힘을 모아 총선에서 승리해 선거법을 다시 정상으로 돌려놔야 한다"고 다짐했다.

이어 "더불어민주당과 군소정당은 불법 밀실야합으로 유권자의 소중한 표를 노략질하려던 대가를 이번 선거에서 톡톡히 치르게 될 것이다. 문재인 정권의 심판을 위해 대의로 합해 단일 대오를 구축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그는 "미래한국당은 문재인 정부 심판을 위해 대의에 충실한 범자유민주세력의 전위부대라고 생각한다"며 "이번 총선은 작은 차이에 발목을 잡혀서는 안된다. 정당 소속을 불문하고 단일 목표를 향해서 뛰어야 한다. 미래한국당과 여러분이 가는 길이 미래를 밝히는 길이 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고승민 기자 = 오태양 미래당 공동대표가 5일 서울 여의도 국회도서관에서 열린 미래한국당 중앙당 창당대회에서 단상에 올라 항의하던 중 관계자들에 의해 끌려나가고 있다. 2020.02.05.

kkssmm99@newsis.com
이날 행사에는 한때 청년정당 미래당의 오태양 대표가 난입해 "미래한국당은 불법 정당이다. 당장 해산하고 집에 가라"고 항의해 잠시 소란이 빚어지기도 했다.

이어 마이크를 잡은 심재철 한국당 원내대표는 "바로 저런 모습이 미래한국당이 얼마나 위협적인지 잘 나타내주는 반증이다. 아무 의미가 없고 하든 말든 관심이 없다면 이런 훼방을 놓지 않는다"며 "한국당과 미래한국당은 앞만 보고 총선 승리를 위해 뚜벅뚜벅 걸어나갈 것"이라고 다짐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whynot82@newsis.com, westjin@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기사

많이 본 뉴스

정치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