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 사회일반

3차입국 우한교민 생활시설, 아산·진천 아닌 "민간서 떨어진 제3시설"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20-02-09 18:36:32
정부 "3차 시설, 검역체계 아산·진천보다 강화"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박주성 기자 = 박능후 보건복지부 장관이 7일 오전 서울 광화문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제4차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대응 경제장관회의 겸 제3차 경제활력대책 회의에 참석하고 있다. 2020.02.07. park7691@newsis.com
[서울·세종=뉴시스] 김성진 이기상 기자 = 정부가 3차 임시 항공편을 이용해 조만간 중국 우한에서 귀국할 예정인 우리 국민과 가족들의 임시생활시설을 기존 아산·진천이 아닌 제3의 지역으로 검토 중이라고 밝혔다.

중앙사고수습본부장인 박능후 보건복지부 장관은 9일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확대 중앙사고수습본부 회의 결과 브리핑에서 3차 임시생활시설과 관련, "몇 가지 원칙을 가지고 다양한 옵션을 두고 지금 검토하고 있다"며 이 같이 말했다.

박 장관은 "일단 국가가 관리하는 기관이면 좋겠다는 생각"이라며 "가능하면 민간에서 좀 멀리 떨어져 있는 시설을 염두에 두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여러 가지 대안 중에서 지자체와 정부가 같이 협의를 해서 수용성이 높은 지역을 고려하고 있다"며 "여러 가지 옵션을 두고 지금 검토를 하고 있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1·2차 이송돼 오신 분들에 비해서 3차에 오실 분들은 적어도 열흘 이상 더 우한에 머물렀기 때문에 여러 가지 정세를 볼 때 감염의 위험성이 더 높다고 생각한다"며 "보다 강화된 검역체계를 준비 중에 있다"고 강조했다.

박 장관은 "(3차 우한 교민이) 귀국하고 난 뒤에도 생활시설에 머물 동안에도 의료지원이나 여러가지 예방을 더 강화해서 진행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정부는 조만간 3차 전세기를 투입해 중국 후베이성 우한시에 남아 있는 우리 국민과 그 가족들을 한국으로 귀국시킬 계획이다.

정부는 우한시에 있는 230여 명의 대상자 중 100여 명이 임시 항공편 탑승을 신청할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 이번 탑승에는 우리 국민뿐만 아니라 우리 국민의 중국인 가족(부모·배우자·자녀)도 포함될 예정이다.


◎공감언론 뉴시스 ksj87@newsis.com, wakeup@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

사회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