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도권 > 수도권일반

경찰, 마스크 판매자 속여 3억4000만 원 챙긴 용의자 추적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20-02-16 12:10:48  |  수정 2020-02-16 17:21:42
3만4000개 분량...마스크 판매자 2명 입금해 피해
[수원=뉴시스] 정은아 기자 = 경기남부지방경찰청은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로 마스크 수요가 폭증하고 있는 점을 악용해 마스크 판매자를 속여 구매대금 3억4000만 원을 챙긴 용의자를 추적 중이라고 16일 밝혔다.

마스크 판매업자 A(52)씨 등 2명은 경기도에 있는 마스크 생산업체에 마스크 3만4000개를 주문하고 그 대금으로 3억4000만 원을 입금했다가 피해를 보았다.

용의자는 먼저 마스크 생산업체에 한국전력공사라고 사칭하고 ‘고압선 공사로 전화가 단절될 수 있으니 사업에 피해가 없도록 회사 전화를 인터넷 전화로 착신을 변경하라’고 속였다.

생산업체 관계자는 회사 전화를 용의자가 알려준 인터넷 전화로 착신되도록 변경했으며 그 번호는 용의자에게 연결됐다.

마스크 생산업체를 속이기 위해 한국전력공사 지사장 명의의 공문을 작성해 팩스로 보내는 교묘한 수법도 사용했다.

A씨는 지난 11일 마스크 1만6000개를 주문한 뒤 1억6000만 원을 입금하고 영수증을 받았으나 이전 영수증과 다른 것을 이상하게 여겨 거래하던 업체에 연락한 뒤 사기를 당했다는 것을 알았다.

인천 미추홀에서 마스크 판매사업을 하는 B씨도 같은 날 오후 1만8000개를 주문하고 1억8000만 원을 입금한 후 사기당한 사실을 알고 경찰에 신고했다.

신고를 받은 경찰은 용의자를 추적 중이며 추가 피해자 확인 작업에 나섰다.

경찰은 비슷한 피해가 발생하지 않도록 관내 마스크 생산·판매업체를 대상으로 전화나 현장방문을 통해 예방 교육을 진행한다.

경찰 관계자는 “마스크를 구입할 경우 대금을 주기 전에 업체의 계좌번호, 세금계산서 등이 맞는지 반드시 확인하고, 구매대금이 크면 업체를 직접 방문하는 것이 사기 예방에 도움이 된다”고 말했다.

이어 "전화 착신 전환을 유도할 경우 사기범죄일 가능성이 크니 주의가 요구되며, 피해가 발생하면 즉시 경찰에 신고하길 바란다"고 당부했다.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