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 국제일반

"코로나19, 수산시장 아니라 '실험실 발생' 가능성" 英언론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20-02-16 23:46:35
"우한 연구소, 연구 목적으로 박쥐 등 보관"
"일부 연구진 박쥐 공격 당해…바이러스 유출 가능성"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김난영 기자 = 중국 본토를 강타하고 중국 밖에서도 사망자를 내고 있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이 수산시장이 아니라 중국 우한 내 특정 실험실에서 시작됐을 수 있다는 보도가 나왔다.

영국 언론 미러 온라인은 16일 중국 광저우 화남이공대 연구진 연구 결과를 토대로 이같이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연구진은 최근 유럽 지식공유 사이트인 리서처게이트 게재 논문을 통해 코로나19가 당초 발원지로 지목됐던 우한 화난 수산시장이 아니라 중국 우한 내 연구소인 우한질병통제예방중심(WCDC)에서 시작됐을 가능성을 제시했다.

연구팀 소속 학자인 보타오 샤오, 레이 샤오는 논문에서 WCDC가 후베이성과 저장성에서 포획한 605마리의 박쥐를 비롯한 동물들을 연구 목적으로 연구실에 보관했다고 주장했다.

아울러 WCDC 소속 연구자로 알려진 JH톈이라는 인물이 한 차례 박쥐로부터 공격을 받았으며, 이로 인해 피부에 박쥐 피가 묻은 적이 있다고 설명했다. 톈은 총 28일의 자가 격리를 행했다고 한다.

문제의 WCDC는 코로나19 발원지라는 오명을 쓰게 된 화난 수산시장으로부터 약 280m 거리에 위치해 있다. 연구진은 "바이러스가 주변으로 유출되고 그중 일부가 초기 환자들을 감염시켰을 수 있다"고 설명했다.

중국 우한에서 시작된 코로나19는 현재까지 전세계적으로 6만9000명 이상을 감염시켰으며, 감염으로 인한 사망자는 1669명에 이른다. 이들 중 대부분은 중국 내 감염 및 사망자다.


◎공감언론 뉴시스 imzero@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

국제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