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 > 스포츠일반

쇼트트랙 박지원, 1000m도 정복…월드컵 2관왕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20-02-17 02:22:05
남자 500m 이준서 깜짝 금메달
여자 1000m 김지유도 우승
associate_pic
[드레스덴=AP/뉴시스]박지원이 8일(현지시간) 독일 드레스덴에서 열린 2019-2020 국제빙상경기연맹(ISU) 쇼트트랙 월드컵 5차 남자 1000m 결승에서 1위로 골인한 후 기뻐하고 있다. 박지원은 1분24초997의 기록으로 금메달을 목에 걸었다. 2020.02.09.
[서울=뉴시스] 권혁진 기자 = 한국 남자 쇼트트랙의 에이스로 발돋움한 박지원(24·성남시청)이 2019~2020시즌 마지막 월드컵에서 2관왕에 등극했다.

박지원은 17일(한국시간) 네덜란드 도르드레흐트에서 열린 2019~2020 국제빙상경기연맹(ISU) 월드컵 6차 대회 남자 1000m 2차 레이스 결승에서 1분29초402로 가장 먼저 골인했다.

전날 남자 1500m를 제패한 박지원은 1000m 우승으로 절정의 기량을 자랑했다.

박지원은 대표팀 동료 김동욱(27·스포츠토토)의 추격을 따돌리고 금메달을 목에 걸었다. 김동욱은 1분29초528로 은메달을 차지했다.

이번 우승으로 랭킹 포인트 1만점을 획득한 박지원은 총 4만9200점을 기록, 전체 1위를 사수했다. 1500m 포함 두 종목  1위다.

남자 500m에서는 이준서(20·한국체대)가 41초087로 깜짝 정상에 올랐다. 이준서가 올 시즌 월드컵에서 남자 500m를 제패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여자 1000m 2차 레이스에서는 김지유(21·성남시청)가 1분32초552로 한유통(중국·1분32초635)을 간발의 차로 제치고 시상대를 정복했다.

여자대표팀은 3000m 계주에서 4분10초772로 동메달을 합작했다. 네덜란드가 금메달을, 캐나다가 은메달을 획득했다. 500m 계주에 출전한 남자 대표팀은 실격 처리됐다.


◎공감언론 뉴시스 hjkwon@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스포츠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