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 > 연예일반

박민영 "서강준, 너무 잘생겨서 선입견 있었죠"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20-02-17 15:55:24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박민영(사진=JTBC 제공) 2020.02.17 photo@newsis.com
[서울=뉴시스] 최지윤 기자 = "너무 잘생겨서 선입견 있었죠."

탤런트 박민영(34)이 서강준(27)과 멜로 연기에 나서는 소감을 밝혔다.

박민영은 17일 JTBC 월화극 '날씨가 좋으면 찾아가겠어요' 제작발표회에서 "솔직히 서강준씨가 은섭 역에 안 어울린다고 생각했다. 너무 잘생겼기 때문"이라며 "서강준씨가 서점을 운영하면, 블로그에 셀카 하나만 올려도 핫플레이스가 되는거 아니냐. 조금 덜 잘생긴 분이 은섭 역을 하는게 낫지 않을까 싶었다"고 말문을 열었다.
 
"촬영에 들어가니 은섭 같더라. 서강준씨가 모든 욕심을 내려놓고 코듀로이 바지와 지푸라기 같은 니트에 생활감이 느껴지는 패딩을 입고 앉아 있었다. '역시 배우구나' '맞춤 옷을 입고 나왔구나' 싶었다"면서 "선입견이 있었는데 그때부터 잘생긴 은섭으로 보이기 시작했다. 사실 나도 시골과는 잘 안 어울리는 것 같지만, 서로 잘 맞춰서 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서강준(사진=JTBC 제공) 2020.02.17 photo@newsis.com
'날씨가 좋으면 찾아가겠어요'(날찾아)는 서울 생활에 지쳐 북현리로 내려간 '목해원'(박민영)이 독립 서점을 운영하는 '임은섭'(서강준)을 다시 만나면서 펼쳐지는 로맨스다. 이날 제작발표회는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탓에 온라인으로 중계됐다.

박민영은 '날찾아'는 '평양냉면' 같은 드라마라고 짚었다. "처음부터 끌린 건 아니다. 다른 작품보다 훨씬 밋밋했다"면서도 "극본을 덮고 나서 계속 생각이 나더라. 여운이 남고 궁금했다. 양념도, 막장도 없지만, 평양냉면의 슴슴한 맛이 있다"고 강조했다.

학창시절 연기를 직접 소화한다. "일단 죄송하다"며 "어른이 된 해원으로 시작해 회상 장면이 많이 나온다. 아역을 쓰면 해원의 감정선 연결이 안될 것 같았다. 무리라는 것을 알면서도 시도했다. 보는 분들이 조금 불편할 수 있지만 너그러이 봐달라"고 청했다.

서강준은 "누나가 캐스팅됐다는 소식을 들었을 때 어떻게 해원을 표현할지 궁금했다. 내가 상상한 해원과 비슷한 이미지가 있다. 외모뿐만 아니라 정서도 비슷하다"면서 "'일단 나부터 잘 하자'고 생각했다. 촬영을 해보니 정말 해원 같아서 마음이 많이 간다"고 털어놓았다.

"은섭이 운영하는 책방은 굉장히 따뜻하고 정겹다. 소품과 책을 꾸며놓은 것도 은섭이스럽다. 소박할 줄 알았는데 2층까지 있어서 '은섭이가 돈을 많이 벌었구나' 싶었다"며 "은섭이가 상처 받을 각오를 하면서도 용기내 사랑하는 지점이 좋았다. 우리 사회에 팽배해 있는 인간 관계 속 두려움이 많지 않느냐. 이런 부분에서 성장하고 치유 받는 모습을 보여줄 것"이라고 덧붙였다.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한지승 PD(사진=JTBC 제공) 2020.02.17 photo@newsis.com
'날찾아'는 이도우 작가의 동명 소설이 원작이다. '연애시대'(2006)의 한지승 PD와 '한여름의 추억'(2017)의 한가람 작가가 만든다.

한 PD는"요즘 많이 힘들고 현실이 각박한데, 따뜻하고 위로가 될 수 있는 드라마가 됐으면 한다"면서 "기본적으로 원작은 깊으면서도 자연스러운 감성을 담고 있다. 많은 꾸밈없이 인물이 제시하는 감정을 영상이 얼마나 도와줄 수 있는가를 고민하고 있다. 일부러 자극적인 조미료를 치지 않고, 있는 그대로 진정성있는 표현을 담을 것"이라고 했다.

24일 오후 9시30분 첫 방송.


◎공감언론 뉴시스 plain@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연예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