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업 > 산업일반

호텔롯데 대표 뗀 신동빈…상장 작업 가속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20-02-19 19:12:57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박주성 기자 = 신동빈 롯데그룹 회장. park7691@newsis.com
[서울=뉴시스] 손정빈 기자 = 신동빈 롯데그룹 회장이 호텔롯데 대표이사 자리에서 물러났다. 호텔롯데는 지난해 12월31일자로 이같이 결정했다고 19일 공시했다. 기존에 신동빈·송용덕·김정환·박동기 체제에서 이봉철·김현식·최홍훈·이갑 대표 체제가 됐다. 호텔롯데 관계자는 "책임 경영과 전문성 강화를 위한 조치"라고 했다.

재계는 신 회장의 이같은 움직임을 호텔롯데 상장 작업 일환으로 보고 있다. 신 회장이 호텔롯데 경영 일선에서 물러나는 모양새를 취하고 전문성을 높여 기업 가치를 끌어올리려는 의도라는 분석이다. 재계 관계자는 "지난 10월 국정농단·경영비리 상고심에서 집행유예가 확정된 게 상장 심사에 영향을 줄 수 있다고 판단했을 수도 있다"고 했다.

호텔롯데 상장은 롯데지주를 중심으로 한 '뉴(new) 롯데' 핵심 과제로 꼽힌다. 뉴 롯데는 2017년 10월 출범한 롯데지주를 정점으로 해 지배구조 투명성을 높이고, 한국 기업이라는 정체성을 명확히 하는 작업이라는 게 일반적인 시각이다. 이를 위해서는 우선 한국 롯데가 일본 롯데 지배에서 완전히 벗어나야 하는데, 호텔롯데 상장은 이 과정의 필요조건이라는 것이다.

호텔롯데 상장이 중요한 이유는 이를 통해 일본 주주 지분율을 50% 이하로 떨어뜨릴 수 있기 때문이다. 호텔롯데는 일본 롯데홀딩스와 일본 롯데 계열사들이 지분 99%를 가지고 있다. 롯데지주 출범 이후 대부분 계열사는 롯데지주 지배를 받고 있지만, 일부 계열사는 호텔롯데가 최대주주다.


◎공감언론 뉴시스 jb@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

산업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