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방 > 지방일반

'코로나19' 청도서 2명 추가…"31번 환자가 간 호텔 방문"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20-02-19 22:48:11  |  수정 2020-02-19 22:50:13
확진자 2명은 50대 남성 환자들
31번 확진자 다녀간 호텔 방문
호텔은 메뉴얼따라 방역 완료
associate_pic
[대구=뉴시스] 이무열 기자 =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31번째 확진자가 다녀간 것으로 알려진 19일 오후 대구 남구 대명동 신천지 교회에서 남구보건소 관계자가 방역작업을 하고 있다. 해당 교회에 다니던 신자들 가운데 코로나19 확진자가 다수 나온 것으로 이날 확인 됐다. 2020.02.19.lmy@newsis.com
[청도=뉴시스] 박준 기자 = 경북 청도에서 발생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 2명이 지난 15일 대구 퀸벨호텔에 갔었던 것으로 확인됐다. 퀸벨호텔은 코로나19 슈퍼전파자로 불리고 있는 31번 환자가 지난 15일 30분간 다녀간 곳이다.

19일 청도군 등에 따르면 청도 대남병원 50대 남성 환자 2명이 이날 오후 9시30분께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다.

이들은 오후 9시50분께 포항의료원으로 이송됐다.

이로써 경북지역의 코로나19 확진자는 총 5명으로 늘었다. 영천 3명, 청도 2명 등이다.

이중 영천의 2명은 코로나19 슈퍼전파자로 확인되고 있는 31번 환자와 접촉했던 것으로 확인됐다.

군 관계자는 "현재 환자 2명이 확진 판정을 받았다"며 "이들에 대한 자세한 내용은 내일(20일) 오전 진행되는 질병관리본부 브리핑에서 발표될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associate_pic
[대구=뉴시스] 이무열 기자 =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31번째 확진자가 다녀간 것으로 알려진 19일 오후 대구 남구 대명동 신천지 교회에서 남구보건소 관계자가 방역작업을 하고 있다. 해당 교회에 다니던 신자들 가운데 코로나19 확진자가 다수 나온 것으로 이날 확인 됐다. 2020.02.19.lmy@newsis.com
이어 "추가 확진자 2명은 퀸벨호텔에 다녀갔었다"며 "하지만 신천지 예배 등에 참석한 여부가 있는지 등에 대해서는 파악하지 못했다"고 덧붙였다.

한편 퀸벨호텔은 31번 환자의 코로나19 확진 뉴스를 접한 후 대구시의 질병관리 메뉴얼대로 신속히 코로나19 살균제로 검증된 릴라이온버콘 마이크로를 사용해 소독했다.

소독은 2시간가량 했다. 살균 소독을 마치면 청정지역으로 분류되긴 하지만 퀸벨호텔은 방문객의 안전을 위해 며칠간 자체 점검을 할 예정이다.
 
또 전 직원에게 마스크 항시 착용 등 개인위생을 철저히 하라고 지시했다. 호텔 직원 중 질병징후가 있는 사람은 없다.


◎공감언론 뉴시스 june@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기사

많이 본 뉴스

전국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