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 국제일반

금, 7년 만에 최고치…코로나19 경제 타격 우려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20-02-21 02:39:55
코로나19 확산하자 안전자산 금값 올라
씨티그룹, 6~12개월 목표가 1700달러로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김병문 기자 = 1월6일 오후 서울 종로구 한국금거래소 종로본점에서 직원이 금을 정리하는 모습. 2020.02.21. dadazon@newsis.com
[서울=뉴시스] 남빛나라 기자 =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이 세계 성장에 타격을 주리라는 우려가 지속하는 가운데 안전자산의 대표 격인 금값이 7년 만에 최고치를 나타냈다.

20일(현지시간) CNBC는 20일(현지시간) 4월물 금 가격이 온스당 1621.60달러로 치솟아 2013년 2월15일 이후 약 7년 만에 가장 높은 수준을 기록했다고 보도했다. 전날 금은 1611.80달러로 마감해 2013년 3월21일 이후 약 7년 만에 마감가 기준 최고치를 나타냈다.

최근 코로나19가 전 세계로 확산하면서 글로벌 경제를 둘러싼 우려가 커지고 있다.

아이폰 제조업체인 애플은 이미 코로나19 여파로 2분기 실적 전망치를 달성하지 못하리라고 예상된다고 밝혔다.

스탠더드앤드푸어스(S&P) 500 지수와 나스닥 지수는 19일 사상 최고치를 경신했지만, 투자자들은 금으로 위험을 회피하고 있다고 CNBC는 전했다.

씨티그룹은 금의 6~12개월 목표가를 온스당 1700달러로 올려 잡았다. 또 향후 12~24개월 안에 금 가격이 2000달러선을 찍을 수 있다고 분석했다.

중국 국가위생건강위원회는 코로나19 누적 사망자가 2118명이라고 발표했다. 확진자는 7만4576명이다.

일본은 감염자가 집단 발생해 요코하마항에 정박했던 크루즈 유람선 확진자를 포함해 총 723명의 확진자가 나왔고 이 중 3명이 숨졌다.

한국에서는 신천지 대구교회 관련 환자가 폭증한 탓에 확진자가 104명으로 늘었고 처음으로 사망자도 발생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south@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

국제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