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 국제일반

런던 시장후보들 "2020년 올림픽, 도쿄 개최 취소시 런던서"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20-02-21 09:06:01
"기반시설·경험 있다"…집권 보수당 후보 깜짝 발언
英관계자 "英정부나 런던 당국 의사 아냐" 선 긋기
associate_pic
[맨체스터=AP/뉴시스] 영국 집권 보수당 소속인 숀 베일리(49) 런던시장 후보는 20일(현지시간) 트위터에 "런던에서 2020년 올림픽을 개최할 수 있다"고 밝히며 논란을 키웠다. 사진은 지난해 10월 맨체스터에서 열린 보수당 전당대회에서 발언 중인 베일리. 2020.2.21.

[서울=뉴시스] 양소리 기자 = "런던에서 2020년 올림픽을 개최할 수 있다"

일본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이 빠르게 확산되며 다섯 달 앞으로 다가온 도쿄 하계올림픽의 불안감이 증폭되는 가운데 영국 집권 보수당 소속인 션 베일리(49) 런던시장 후보는 20일(현지시간) 트위터에 이같은 글을 남겼다.

베일리는 "코로나19로 계속되는 혼란을 고려해봤을 때, 나는 올림픽 준비위가  만약을 대비해 런던이 올림픽을 열 준비가 되어있는지 진지하게 생각해 보길 촉구한다"고 밝혔다.

이어 "우리는 (올림픽 개최를 위한) 기반시설과 경험도 있다"면서 "만약 내가 당선이 되고, 우리에게 긴급한 요청이 들어온다면, 런던이 또 한번 세계적인 스포츠 행사를 주최할 준비를 하겠다"고 덧붙였다.

지난 2012년 런던에서 한 차례 올림픽을 개최했던 만큼 빠르게 준비를 마칠 수 있다는 뜻이다. 

베일리의 발언이 이슈가 되자 사디크 칸(노동당) 런던시장 측 대변인도 "일본 정부는 도쿄 올림픽을 잘 치르기 위해 노력하고 있다"면서 "가능성은 낮지만 만약에 대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입장을 밝혔다.

영국 인디펜던트는 베일리의 폭탄 발언에 영국은 물론 일본 당국자들도 수습에 나섰다고 전했다.

영국의 체육 관계자들은 "우리는 도쿄 올림픽을 기대하고 있으며 런던은 올림픽을 가로 챌 계획이 없다"고 강조했다. 또 다른 관계자도 "이는 시장 후보자의 발언이지 영국 정부, 혹은 런던 당국의 입장이 아니다"며 선을 그었다.

도쿄올림픽위는 베일리의 발언을 직접적으로 언급하지는 않으면서도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해 필요한 조치를 취하고 있다"고 반응했다.

이들은 "도쿄는 관계 기관들의 밀접한 협력을 통해 전염병 확산을 막기 위해 힘쓰고 있다. 또한 우리의 관계 기관들은 필요한 모든 대책을 계속 검토할 것이다"고 덧붙였다.


◎공감언론 뉴시스 sound@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

국제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