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 정치일반

황교안 "코로나 추경? 다른 예산 담보로 쓰는 건 맞지 않아"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20-02-21 12:21:00
박원순 광화문집회 금지에 "종합적 검토 필요"
종로 낙원상가 돌며 "경제 살리도록 최선 다해"
'미래한국당' 응원한 주민에 '미래통합당' 정정
"다 통합해서…文정권에 우파 모두 싸운단 뜻"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김병문 기자 = 4·15 총선에서 ‘정치 1번지’ 종로에 출사표를 던진 황교안 미래통합당 대표가 21일 오전 서울 종로구 낙원동 일대를 찾아 지역 주민들에게 인사하고 있다. 2020.02.21. photo@newsis.com

 [서울=뉴시스] 이승주 최서진 기자 = 황교안 미래통합당 대표는 21일 이낙연 전 국무총리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대응에 추경(추가경정예산) 편성도 준비해야 한다고 언급한 것에 "저희는 일관되게 필요성 있는 추경해야 한다는 입장이지만 추경 요건에 맞지 않는 일까지 잘못 사용하는 일을 지적하고 있다"고 말했다.

황 대표는 이날 오전 서울 종로구 낙원상가에서 만난 기자들의 질문에 "추경이 정확하게 만들어져 집행되고 그것이 민생을 살리는데 도움되도록 써야 한다"며 "여기저기 다른 예산 담보로 쓰는 것은 맞지 않다"고 했다.

박원순 서울시장이 추가피해를 막기 위해 광화문 집회를 금지한 것에 대해서는 "종합적 검토가 필요하다"며 "지금 우한 폐렴이 급속도로 확산되고 있다. 국민들이 어려워하고 있어 저희 당도 가장 신속하고 광범위한 필요조치가 무엇인지 파악하고 그런 관점에서 우한 사태가 조속히 종식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이때문에 종로에서 선거운동하는 것이 어렵지 않냐는 질문에는 "첫 번째는 국민 안전이다. 우한 폐렴 우려가 덜 생기도록 최선을 다하겠다"며 "당에서 해야 할 것들을 철저히 하고 정부와 협조할 것엔 최대한 협조하겠다"고 답했다. 이어 "물론 영향 없을 순 없겠죠. 하지만 대처하면서 국민께 필요한 부분을 말씀드리겠다"고 말했다.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김병문 기자 = 황교안 미래통합당 대표가 21일 서울 종로구 탑골공원 인근 이발소를 방문해 이용객과 대화하고 있다. 2020.02.21.

 photo@newsis.com

이날 황 대표는 종로 낙원상가 일대에서 상인 등 지역 주민들을 만나 어려움을 청취했다. 미래통합당 당색인 해피핑크 점퍼를 입고 면바지에 편한 운동화 차림으로 나타난 황 대표는 마스크를 쓴 채 주민들에게 고개숙여 인사했다.

그는 기자들에게 "악기상으로 유명한 낙원상가가 최근 많이 어려워지고 있다는 이야기를 듣고 현장을 살펴보러 나왔다"며 "몇 분의 말씀을 들으니 낙원상가가 옛날의 낙원상가가 아니다, 무너져가고 있다고 걱정한다. 구석구석 살펴 어떻게 하면 낙원상가와 종로 경제를 살릴지 현장에서 답을 찾기 위한 행보를 하고 있다"고 전했다.

그는 국밥집 등 음식점을 찾아 "손님은 있으신가", "참 잘됐으면 좋겠는데" 등 말을 건넸다. 그러면서 "지역경제를 살릴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약속했다.

한 이발관에서는 손님이 "미래한국당 꼭 이겨야 한다"며 응원하자, 황 대표는 "아이고 감사하다. 그런데 이제 이름을 미래통합당으로"라며 "다 통합해서 미래통합당으로 만들었다. 문재인 정권과 싸우기 위해 우리 우파가 모두 다 싸운다는 뜻이다"라고 정정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joo47@newsis.com, westjin@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치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