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 교육

내주 中유학생 5만5천 서울 상주하는데…교육부 "5개 시설서 353명 수용"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20-02-21 15:10:57
"시설 어디인지는 서울시에서 알려줘…추후 공개"
"부족한 인력은 각 자치구 특별교부세 활용 지원"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전진환 기자 = 김규태 교육부 고등교육정책실장이 21일 오후 서울 종로구 정부서울청사 별관 브리핑룸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여파로 인한 교육부-서울시 중국 입국 유학생 대책회의 결과를 브리핑하고 있다. 최은옥(오른쪽부터) 고등교육정책관, 수화통역, 김규태 정책실장, 이승복 대학학술정책관, 최은희 국제협력관. 2020.02.21. amin2@newsis.com
[서울=뉴시스] 김정현 기자 = 교육부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해 중국 입국 유학생 총 353명이 거주할 수 있는 임시거주공간을 5곳 확보했다고 밝혔다. 서울 18개 대학 대상이다.

교육부는 21일 정부서울청사에서 브리핑을 열고 서울시와의 중국 입국 유학생 대책회의 결과를 이 같이 밝혔다.

교육부는 앞서 중국에서 입국한 유학생을 14일동안 등교를 중단토록 대학에 조치했다. 입국 시 애플리케이션(앱)을 설치해서 관리하고, 대학 직원이 전화를 통해 상태를 파악토록 지침을 세웠다.

교육부는 이날 서울시와의 협의 결과 대학이 기숙사, 유휴시설에 유학생을 우선 수용하되, 서울시 인재개발원 등을 활용해 임시거주공간을 확보하기로 했다.

교육부가 서울시에 확보한 시설은 서울시 인재개발원 등 5개다. 총 353명을 수용할 수 있다. 시설이 어디인지는 공개하지 않았다. 최은옥 고등교육정책관은 "박원순 서울시장이 오늘(21일) 회의에서 시설 명칭을 언급했다"며 "정확한 명칭을 확인해서 추후 공개하겠다"고 밝혔다.

임시거주공간에는 입국 이후 의심증상자 중 코로나19 검사 결과 음성 판정을 받은 유학생, 확진자와 접촉해 자가격리 통보를 받은 유학생을 우선 수용할 계획이다.

대학에는 유학생 관리에 필요한 인력이 얼마나 부족한지 파악하도록 했다. 필요한 인력 수를 서울시 내 자치구가 파악해 채용할 계획이다. 최은옥 고등교육정책관은 "채용에 드는 예산은 각 자치구의 특별교부세를 활용한다"고 설명했다.

서울시에 따르면 현재 서울 소재 대학교를 다니는 중국인 유학생은 68개 대학교 3만8330명이다. 향후 입국 예정인 중국 유학생은 1만7000여명으로 예상된다.


◎공감언론 뉴시스 ddobagi@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기사

많이 본 뉴스

사회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