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 사회일반

신천지 확진자 밀접촉 광주 남구보건소 직원 등 8명 음성(종합)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20-02-22 00:54:15
남구보건소 관계자 "잠복기 등 때문에 14일 동안 자가격리 유지"
associate_pic
[광주=뉴시스] 류형근 기자 = 신천지 광주 신도 3명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코로나19)에 감염된 것으로 확인된 가운데 21일 오전 광주 남구 신천지 한 교회가 폐쇄돼 있다. 이곳은 대구 예배에 참석한 뒤 확진 판정을 받은 신도들이 다녔던 것으로 확인됐다. 2020.02.21. hgryu77@newsis.com
[광주=뉴시스]  류형근 기자 =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신천지 광주신도 확진자와 밀접촉한 남구보건소 직원 등 8명이 음성 판정을 받았다.

광주 남구는 확진 판정을 받은 신천지 광주신도 A(30)씨와 밀접촉한 보건소 민원실 직원과 청소업무 담당자, 식당주인 등 8명에 대한 코로나19 감염여부 검사결과 음성이 나왔다고 22일 밝혔다.

확진자 A씨는 지난 16일 신천지 대구교회에서 예배를 마치고 돌아온 뒤 19일 오후 2시께 보건소를 방문했다.

A씨는 보건소로 이동하는 과정에서 엘리베이터를 이용했으며 청소업무 담당자와 탑승했다.

또 보건소 민원실 직원에게 "대구에서 왔다 코로나 19 검사를 받고 싶다"고 문의한 뒤 의료진과 상담했다.

보건소에서 머물렀던 시간은 9분정도로 파악됐다.

A씨와 이야기를 했던 직원 등은 모두 마스크를 착용하고 있었던 것으로 알려졌다.

또 보건소를 방문하기 앞서 A씨는 봉선동의 식당 2곳과 PC방 등을 들렸다.

남구보건소 관계자는 "A씨에 대한 동선 조사 등을 통해 밀접촉자를 파악했으며 검사를 의뢰한 결과 모두 음성으로 나왔다"며 "잠복기 등이 있기 때문에 14일 동안의 자가격리는 유지된다"고 밝혔다.

이어 "신천지 신도이며 전도사인 A씨가 남구 백운동의 성경공부방에서 전도를 한 것으로 파악하고 접촉했던 다른 신도들도 파악하고 있다"며 "밀접촉자를 확인해 자가격리와 함께 추가 검사를 진행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공감언론 뉴시스 hgryu77@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기사

많이 본 뉴스

사회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