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방 > 지방일반

세종시 코로나19 확진자 금남면 거주(종합)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20-02-22 11:54:09  |  수정 2020-02-22 12:41:02
대구 신천지 예배 참석자…3일 동안 3곳 식당 출입
신천지교회 고운동 2곳, 폐쇄 조치 예정
associate_pic
【세종=뉴시스】송승화 기자 = 세종시는 22일 관내에서 발생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첫 확진 남성(32)이 금남면 용포리 신성미소지움 아파트에 거주한다고 밝혔다.

이 남성은 아파트 하자 보수를 하는 일용직으로 지난 16일 대구에서 열린 신천지교회 집회에 참석했다.

확진자는 아파트 동료 4명과 함께 거주 중이며 이 중 2명은 현재 부산과 대구, 2명은 금남면 같은 아파트에 거주하고 있는 것으로 파악됐다.

확진자는 지난 19일부터 21일까지 3일 동안 쑥티식당(금남면), 세종집밥한상(소담동), 항아리보쌈(아산)에서 식사했다.

그는 세종시 새뜸마을 3단지와 아산 모종캐슬 아파트단지에서 일한 것으로 나타났다.

세종시는 아산시에 확진자씨가 일한 사실을 통보했다.

세종시는 역학조사반 7반(14명)이 22일 오전 9시부터 아파트와 식당 등 동선을 확인하고 있으며 접촉자 식별작업을 진행하고 있다.

이춘희 세종시장은 “동선과 접촉자가 확인되는 대로 오염 가능성이 있는 곳은 방역 및 소독을 실시한다”고 밝혔다.

이어 “고운동 2곳에 있는 신천지교회에 대해 폐쇄 조치를 할 예정이며 이를 교회 관계자와 협의했다”며 “세종시 신천지 교회 참석 명단은 파악이 안 된 상태이며 교회 관계자와 상의 중이다”고 말했다.

또 “해당 교회에서 집회가 열리지 않도록 요청했고, 필요하면 관련법에 따라 출입금지도 실시한다”고 설명했다.

이어 “관내 14개 도서관은 이번 주부터 초중고 개학 전까지 임시휴관하며, 복합커뮤니티센터도 22일부터 23일 문을 닫는다”고 전했다.

현재 이 확진자는 지난 21일 국가지정격리시설인 단국대천안 병원에 이송돼 입원 치료 중이다.


◎공감언론 뉴시스 ssong1007@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

전국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