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 > 스포츠일반

한국마사회, 코로나19 여파 전국사업장 23일 임시 휴장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20-02-22 14:41:15
associate_pic
사진 = 한국마사회 제공
[서울=뉴시스] 문성대 기자 = 한국마사회(회장 김낙순)가 오는 23일 예정된 경마를 취소하고, 서울·부산·경남·제주 경마장과 전국 30개 지사, 목장 등 전 사업장 운영을 임시 중단하기로 결정했다.



한국마사회는 전국적으로 빠르게 확산되고 있는 코로나 19에 적극 대응하고, 방문 고객 및 지역사회 안전 확보를 위해 전국 36개 모든 사업장에 대한 운영 중단 조치를 단행했다.



앞서 마사회는 전국의 30개 지사 내 문화센터 운영 중단과 대구 장외발매소 임시 중단 조치한 바 있으며, 23일부터 전 사업장으로 대상을 확대하게 된 것이다.

 

그 동안 전 사업장에서 코로나19 예방을 위해 열화상 카메라 구비, 손 소독제 및 마스크 제공 등 체계적으로 대응해왔다. 임시중단 기간 동안 전국 36개 사업장내 추가적인 방역과 소독을 집중 실시하고 예방물품을 확보할 예정이다. 이와는 별도로 한국마사회 사업장 뿐만 아니라 인근 주변지역의 방역과 소독활동 또한 지원할 계획이다.



한국마사회 관계자는 "고객과 지역사회의 안전을 확보하고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한 국가적 노력에 적극 동참하는 것이 무엇보다 중요한 시점이라고 판단해 내린 결정이다"고 밝혔다.



향후 코로나19 확산 추이와 방역 및 소독 등 예방체계를 점검한 후 추가 중단여부를 결정할 계획이다.


◎공감언론 뉴시스 sdmun@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스포츠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