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 사회일반

질본 "검사 하루에 최대 7500건…5000~6000건 매일 진행"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20-02-23 15:23:41
"대부분 대량 기관 수탁검사기관 진행"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전진환 기자 = 5일 오후 서울 금천구 가산디지털단지의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우한 폐렴) 진단시약 제조업체 코젠바이오텍 실험실에서 연구원들이 진단시약 실험을 하고 있다. 2020.02.05. amin2@newsis.com
[서울=뉴시스] 김성진 이기상 기자 = 질병관리본부 중앙방역대책본부(중대본)은 23일 하루 최대 7500건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진단 검사를 하고 있다고 밝혔다.

정은경 중대본 본부장은 이날 오후 충북 오송 질병관리본부에서 열린 정례브리핑에서 " 파악한 하루 검사 소화 가능한 검사 물량은 7500건 정도"라며 "대략 5000~6000건을 진행 매일 하고 있다. 가급적 당일 내지 24시간 이내 검사를 완료하는 것으로 하고 있다"고 밝혔다.

정 본부장은 검사기관과 관련해서는 "(질병관리본부, 보건환경연구원 등) 8개 수탁검사기관, 60개 이상의 민간의료기관이 검사를 진행하고 있다"며 "대부분의 대량 검사는 수탁검사기관이 진행을 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앞서 정부는 지난 12일 진단시약의 긴급사용을 추가 승인해 진단시약 생산시설을 기존 1개에서 2개 업체로 확대한 바 있다. 2월 말까지 하루 최대 1만 명까지 가능하도록 검사물량을 확중해 나간다는 계획이다.


◎공감언론 뉴시스 ksj87@newsis.com, wakeup@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사회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