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 정치일반

심재철 등 코로나19 검사차 병원행…"격리 아닌 자가관리"(종합)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20-02-24 14:50:07
하윤수 교총회장 확진 판정에 같이 있던 의원들 병원으로
의심증상? "그런 상황 아냐…확진자 옆에 있어 선제적으로"
"黃도 최고위 함께했지만 심재철 이상 없으면 정상적으로"
심재철·곽상도 "담당의 자가관리 권고…결과 나오면 발표"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고승민 기자 = 미래통합당 황교안 대표와 심재철 원내대표, 이동섭 의원 등이 24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당 최고위원회의에서 기념촬영하고 있다. 2020.02.24.kkssmm99@newsis.com
[서울=뉴시스] 이승주 김지은 문광호 기자 = 하윤수 한국교원단체총연합회장이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으면서 앞서 행사를 같이했던 미래통합당에도 비상이 걸렸다. 당시 행사에 참여했던 심재철 원내대표 등 의원들이 검진 차 병원으로 향하면서 이날 예정됐던 미래통합당 의원총회와 국회 본회의가 줄줄이 취소됐다.
 
김한표 미래통합당 원내수석부대표는 24일 오전 국회에서 기자들에게 "긴급 보고드린다. 오늘 의총을 취소한다. 국회 본회의도 여야 간 긴급하게 순연하는 것으로 결정됐다"고 발표했다.

김 원내수석부대표는 "심 원내대표는 성모병원 선별진료소에 검사받으러 갔다"며 "선제적 조치로 의총을 취소하고 여야간 합의로 국회 본회의는 잠정 연기하는 것으로 결정했다"고 전했다.

앞서 곽상도 미래통합당 의원은 지난 19일 한국사학법인연합회·한국사립초중고법인협의회·한국전문대학법인협의회·한국대학법인협의회와 국회 의원회관에서 '문재인 정부 사학혁신방안, 무엇이 문제인가'라는 주제로 토론회를 진행했다.

이날 하 회장이 참석했는데 그가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자, 당시 행사에 참석한 심 원내대표도 부랴부랴 병원을 찾은 것이다. 곽 의원도 이날 예정된 '우한 코로나19 대책 특별위원회' 첫 간담회에 참석키로 했지만 불참하고 여의도 성모병원으로 갔다. 전희경 대변인도 검진 차 병원에 간 것으로 전해진다.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고승민 기자 = 심재철 미래통합당 원내대표가 24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당 최고위원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2020.02.24. kkssmm99@newsis.com
김 수석부대표는 원내대표에게 의심증상이 있는지 묻는 기자들에게 "그런 상황 아니다. 확진자 옆에 계셔서 선제적으로 가서 선별 검사를 받는 것이다"라고 설명했다.

이날 최고위원회의에서 심 원내대표와 함께 있었던 황교안 대표에 대해서는 "원내대표가 선별 검사를 받은 뒤 이상이 없으면 정상적으로 진행할 것 같다"고 전했다.

이와 함께 미래통합당은 취재기자들에게도 "(의총장에) 반드시 마스크를 착용하고 입장해달라"고 공지했다. 김정재 원내대변인은 기자들에게 "언론인도 마스크를 꼭 껴야 한다"고 당부했다.

이후 병원에 다녀온 심 원내대표는 "담당의는 격리가 아닌 자가관리를 권고했다"고 안심시켰다.

심 원내대표 측은 입장문을 통해 "코비드19 확진자와 같은 행사에 참석한 바 있지만 당시 확진자와 심 원내대표는 3개 좌석이 떨어진 곳에 착석했다"며 "확진자와 악수 및 신체접촉이 없었다"고 말했다.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고승민 기자 = 황교안 미래통합당 대표가 24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코로나19 대책 특별위원회 전문가 초청 긴급 간담회에서 발언하고 있다. 2020.02.24.kkssmm99@newsis.com
그러면서 "이 사실을 안 직후 심 원내대표는 선별 진료소를 방문해 오전 중 검사를 완료했다. 검사결과는 내일 오전 중 나올 예정"이라며 "현재 원내대표의 건강 상태는 양호하다"고 전했다.

이어 "검사 결과가 나오는대로 즉시 알려드리겠다. 오늘 진행한 검사는 선제적 조치를 위한 것이니 착오 없으시길 바란다"며 "전염의 1% 가능성도 사전에 차단하기 위해 국회 본회의를 연기할 것을 여당과 국회의장에게 제안했음을 알려드린다"고 밝혔다.

곽 의원 측도 입장문을 통해 "현재 저는 건강한 상태다. 의사는 내일 아침 검진 결과가 나올 때까지 자가관리를 권유했다. 검사 결과가 나오면 알려드리겠다"며 "지혜와 인내가 필요한 시기"라고 했다.

그는 "하 총장은 확진 판정을 받고, 지난 21~22일 본인과 접촉한 사람들을 검진한 결과 모두 음성 판정을 받았다고 했다"며 "의원실은 즉시 행사에 참석한 의원실과 패널, 청중들에게 이 같은 내용을 전달했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0.1% 감염 위험성이라도 신속 공유해야 확산을 막을 수 있다"며 "개인 위생관리를 철저히 하시고 코로나 관련 소식에 귀 기울여달라"고 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joo47@newsis.com, whynot82@newsis.com, moonlit@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기사

많이 본 뉴스

정치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