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 정치일반

미래통합당 대구·경북의원들 "특별재난지역 선포하라" 요구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20-02-24 15:09:04
"특별관리지역은 법적 근거 없는 말장난…병 못 막아"
"민간과 정부의 전 의료진과 장비 총동원령 내려야"
"신천지 이야기 자꾸 하는 것은 정부 책임 희석시켜"
[서울=뉴시스] 김지은 문광호 기자 = ·
associate_pic
[인천=뉴시스] 이종철 기자 = 24일 오전 인천시 남동구 가천대 길병원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예방을 위해  '최근 대구, 청도, 경북지역 방문하셨던 분들은 통제요원들에게 말씀해 달라'는 현수막을 부착하고 방문 이력을 조사하고 있다. 2020.02.07.

jc4321@newsis.com
미래통합당 소속 대구·경북의원들이 24일 성명서를 내 대구와 경북을 즉시 특별재난지역으로 선포할 것을 정부에 요구했다.

강효상·곽대훈·김상훈·김석기·윤재옥·정태옥·주호영 의원 등은 이날 오후 국회 정론관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현재 대구와 경북 지역은 가장 기초적인 마스크 등 생필품 문제는 물론, 의료장비 부족 등 사회·경제적으로도 도시 전체가 붕괴되고 마비되는 엄청난 혼란에 휩싸여 있다"며 이같이 주장했다.

그들은 "감염병 특별관리지역이라는 법적 근거도 없고 내용도 없는 말장난만으로는 '코로나19'의 창궐을 막을 수도 없고 날로 피폐해지고 있는 지역경제를 살릴 수도 없다"며 "당장 특별재난지역으로 선포해 의료장비와 마스크 등 생필품 집중지원과 긴급 생계지원 등 적극적 구호활동에 나서야 한다"고 촉구했다.

이어 "정부는 계속 추경 이야기를 하고 있지만 이미 1조원의 특별교부세와 3조4000억원의 예비비를 가지고 있다. 추경 전이라도 당장 집행해야 할 것"이라며 "정부가 현재 총력을 다한다는 것은 거짓"이라고 비난했다.

이들은 "예비비 이월액을 비롯해 긴급재난 등에 쓰이는 모든 종류의 국비를 제도화 절차를 넘어서 조속히 투입할 것을 요구한다"고 강조했다.

또 "가용할 수 있는 인적 물적 자원을 총동원해서 대구와 경북에 지원할 것을 요청한다"며 "현재 대구·경북에서는 환자가 넘쳐서 정상적인 의료진료가 불가능한 상황이다. 일부 군 의료진의 투입으로 감당할 수 있는 성질도 아니다. 민간과 정부의 전 의료진과 장비의 총동원령을 내려야 한다"고 요구했다.

그러면서 "의료진 마스크와 방호복, 보호복, 이동형 음압기, 산소 호흡기, 1회용 침대커버 등 긴급의료 물자지원도 속히 이뤄져야 한다"고 덧붙였다.

주호영 의원은 발표를 마치고 기자들과 만나 "내일 대통령이 온다고 한다. 우선 음압 병상 뿐 아니라 일반 격리병상도 다 찼다. 수도권 등에서 확보해야 하고 그게 안되면 확진자들은 집에 있어야 한다"며 "국제적으로 미리 대비해야 하는데 지난번처럼 곧 진정될 거라고 하는 실수를 반복해선 안된다"고 지적했다.

더불어민주당과 정의당 등이 신천지에 대응하는 상황에 대해서는 "신천지 이야기를 자꾸 하는 것은 정부의 책임을 희석시키려고 하는 것이라고 본다"고 말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whynot82@newsis.com, moonlit@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

정치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