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 사회일반

코로나19 확산에 관가도 비상…출장·브리핑 '최소화'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20-02-24 18:57:46
'1급 보안시설' 정부청사 11곳에 열화상카메라 44대 설치
associate_pic
[세종=뉴시스] 김진욱 기자 = 정부세종청사 공정거래위원회 주 출입구(2-1)에 열 화상 카메라가 설치돼 있다. 2020.02.24.
[세종=뉴시스] 변해정 김진욱 기자 =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 여파로 관가도 비상이 걸렸다.

국가 1급 보안시설인 정부청사가 폐쇄되는 초유의 사태를 막기 위해 열화상 감지카메라를 설치하고 대대적인 공용공간 방역과 소독에 들어갔다.

공무원들의 출장과 언론 브리핑도 최소화하고 불가피하게 외부 활동을 진행해야 하는 경우 발열 여부를 반드시 체크하도록 했다.

24일 행정안전부 정부청사관리본부에 따르면 이날부터 전국 11개 정부청사에 44대의 열화상 카메라를 설치·운용에 들어갔다.

감염병 특별관리지역으로 지정된 대구의 대구청사는 이보다 앞선 19일, 서울청사는 56번째 확진자가 다녀갔던 종로구의 하나이비인후과에 같은 날 방문했던 직원이 코로나19 진단검사를 받아 음성 판정이 나온 21일부터 각각 열화상 카메라를 가동했다.  

출입 단계에서부터 발열 증세를 체크해 감염 의심자를 걸러내겠다는 취지다.

세종청사 17개 동에는 이날부터 총 19대의 열화상 카메라를 설치됐다. 세종청사의 경우 17개 동이 하나로 연결돼 있는 구조 탓에 확진자 동선에 따라 연결 통로·화장실 등을 통해 부처를 가리지 않고 수많은 접촉자가 나올 수 있어 초긴장 상태다.

인사혁신처와 과학기술정보통신부 등 정부 부처가 입주한 세종의 민간 건물에도 비접촉 체온계를 통해 건물을 오가는 공무원들의 체온을 일일이 측정하고 있다. 

행안부 관계자는 "열화상 카메라와 2차 비접촉 체온계를 이용해 체온을 측정하고 37.5도가 넘는 사람은 발열자 대기장소로 안내한 후 보건소 방문 안내나 이송조치를 하고 있다"고 전했다.

당초 주 1회 실시하던 방역·소독은 주 2회로 늘렸고, 청사본부 내 감염병 확산 시 신속하게 대응할 수 있도록 '코로나19 대응반'도 꾸렸다.
associate_pic
[세종=뉴시스]강종민 기자 =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에 대한 우려가 이어진 지난달 30일 정부세종청사 방역 관계자들이 청사 내 복도와 사무실 등을 긴급 소독하고 있다. 2020.01.30. ppkjm@newsis.com
또 공무원들의 대면 접촉을 줄이기 위해 영상회의를 최대한 활용하고, 중국 등 위험 지역을 다녀왔거나 의심 증상이 있을 경우 최대 14일 간 공가(公暇)를 사용해 출근하지 않도록 했다. 공가는 병가(病暇) 이외의 원인에 해당하는 정당한 사유가 있을 때 공무원과 공공기관 직원에게 허가하는 휴가 제도다. 

부처별로도 각종 회의, 출장, 언론 브리핑 등 내·외부 활동을 축소 또는 취소하도록 했다.

공정거래위원회(공정위)는 이날 전기·전자 업종 간담회를 축소 운영했다. 조성위 공정위원장은 당초 기자단과 함께 경기 화성에 있는 LG전자 협력사인 유양디앤유를 방문해 상생 협력 모범 사례를 알린 뒤 오찬까지 함께하기로 했었다. 하지만 기자단 동행 및 오찬을 취소하고 본행사만 간소하게 치렀다.

산업통상자원부는 이날 주영준 에너지자원실장과 기자단 간 오찬 및 수소경제 홍보 목적으로 계획했던 '천안에서 찾아가는 주민 설명회'를 모두 취소했다.

기획재정부도 이날 양충모 재정관리관이 주재하는 기자단 오찬을 취소했고, 이날부터 전 직원 마스크 착용을 의무화했다.

환경부는 오는 25일 예정된 정선화 신임 대변인과 기자단과의 오찬을 취소했고, 코로나19 사태가 진정될 때까지 세종에서 화요일마다 진행하는 정례 브리핑과 오·만찬을 중단하기로 했다. 행안부 역시 같은 날 진행하는 기자단 정책설명회를 하지 않기로 했다.

농촌진흥청은 오는 26일 쑥부쟁이 관련 브리핑을 취소했으며, 국세청도 오는 27일 잡았던 김현준 청장의 전북 전주 남부 전통시장 현장 방문을 하지 않기로 했다.

정부 관계자는 "전 직원의 외부 일정을 모두 취소하고 불가피한 경우에만 결재를 통해 허용하는 등 접촉 차단에 힘쓰고 있다"고 말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hjpyun@newsis.com, str8fwd@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

사회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