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 정치일반

정부 "마스크 구입 국민 불편 종식"…수출량 제한 대책 확정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20-02-25 06:00:00
丁총리 주재 국무회의서 관련 고시 의결
"생산량 내수 활용, 실수요자 공급 조치"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정세균 국무총리가 24일 정부서울청사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대응 관련 기자간담회를 열고 있다. 2020.02.24. (사진=총리실 제공) photo@newsis.com
[서울=뉴시스] 김지현 기자 = 정부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급속 확산에 따라 대두되는 마스크 수급 문제를 해결하기 위한 수급 대책을 25일 국무회의에서 확정한다.

정부는 이날 서울청사에서 정세균 국무총리 주재로 국무회의를 열고 마스크 수출량 제한 및 유통 대책에 관한 고시를 심의·의결한다.

정 총리는 전날 기자간담회에서 이와 관련, "수출량을 제한하고 많은 부분을 내수에 활용되도록 하는데 생산량의 절반 정도는 공적인 유통망을 통해서 실수요자에게 직접 마스크가 공급되도록 조치를 하겠다"고 밝혔다.

또 "특히 의료진에게 필요한 마스크는 100% 차질없이 공급되도록 하는 등의 고시를 준비해서 국무회의에서 의결할 준비를 해놨다"며 "마스크 때문에 국민들이 불편한 상황이 종식되도록 준비했는데 성과를 내기를 기대하겠다"고 말했다.

코로나19 관련 개인 위생 필수품인 마스크는 지난주 후반 대구·경북을 중심으로 확진 환자가 늘어나면서 극심한 품귀 현상을 빚고 있다. 정부가 마련한 수급 대책이 실효성을 발휘할지 관심이 모인다.

정부는 이외에도 대통령령안 20건, 일반안건 3건 등을 상정해 심의·의결할 예정이다.

한편 정 총리는 이날 국무회의를 마치고 코로나19가 집중 확산되는 대구에 내려가 정부의 방역 대응을 직접 진두지휘한다.

총리가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본부장을 맡는 것은 처음 있는 일로, 정 총리는 국무회의 모두발언에서도 책임감 있게 코로나19 사태 해결을 위해 노력하겠다는 메시지를 낼 것으로 예상된다.


◎공감언론 뉴시스 fine@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

정치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