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 정치일반

이스라엘, 韓여행객에 귀국 전세기 지원…비용 전액 부담(종합)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20-02-24 19:09:08
24일 오전까지 집결…후속 항공편도 준비
1000여명 남아…일부는 경유지 거쳐 귀국
"입국 한국 관광객 격리 조치는 사실 무근"
associate_pic
[텔아비브=AP/뉴시스]한국에서 온 관광객들이 23일(현지시간) 이스라엘 텔아비브 인근 벤구리온 공항에서 마스크를 쓴채 서있다. 2020.02.24
[서울=뉴시스] 이국현 기자 =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을 이유로 한국인 입국을 금지한 이스라엘 정부가 우리 여행객의 조기 귀국을 지원하기 위해 전세기를 투입한다.

24일 주이스라엘 한국대사관은 '한국인 관광객을 위한 특별 전세기 긴급 안내문' 공지를 통해 "이스라엘 정부는 양국 정부간 긴밀한 협의 하에 한국인 관광객이 빠르고 안전한 방법으로 귀국할 수 있도록 특별 전세기를 준비했다"고 밝혔다.
 
대사관은 이어 "한국인 관광객 및 출국을 원하는 우리 국민은 벤구리온 공항 1층으로 24일(현지시간) 오전 11시 경까지 집결해 달라"며 "불가피하게 오전 내 도착이 어려울 경우 후속 항공편도 준비돼 있으므로 출국 준비가 되는대로 공항으로 오길 바란다"고 공지했다.

지난 22일을 기준으로 이스라엘에는 1600여명의 단기 체류자가 있는 것으로 추산됐다. 하지만 입국 금지 조치 이후 일부 관광객은 다른 국가를 경유하는 항공편으로 이스라엘을 떠났으며, 현재 1000명 가량이 남아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앞서 이스라엘은 지난 22일 한국·중국·홍콩·마카오·태국·싱가포르·일본에 최근 14일 이내 방문한 외국인의 입국 금지를 결정하고, 한국행 항공편 운항을 중단했다. 이로 인해 지난 22일 오후 7시30분께 이스라엘 텔아비브에 도착한 한국발 대한항공 KE957편에 탑승한 한국인 130여명과 외국인은 그대로 다시 한국으로 돌아왔다. 

전세기 운행 비용은 이스라엘 정부가 전액 부담한다. 이스라엘 정부는 한국 정부와 사전 협의 없이 입국 금지 조치를 취한 만큼 비용을 전액 부담하기로 한 것으로 전해졌다.
 
이처럼 이스라엘 정부가 초강경 조치를 취하는 것은 이스라엘 성지 순례에 참여했던 천주교 안동교구 신자 39명 가운데 31명이 확진 판정을 받는 등 코로나19 유입 우려가 커진 데 따른 것으로 풀이된다.

다만 이스라엘 정부 측에 따르면 입국한 한국 관광객에 대해 격리 조치를 실시한다는 것은 사실 무근으로 확인됐다. 

외교부는 "우리 여행객 귀국 지원과 관련해 정부는 이스라엘 정부와 긴밀히 소통하며 전세기 운영 일정 등 세부 사항을 검토할 예정"이라며 "이 과정에서 우리 여행객들에 대한 과도하거나 불합리한 조치가 발생하지 않도록 이스라엘 정부와 협의해 나가는 것과 동시에 우리 국민에 대한 영사 조력을 제공하고 있다"고 밝혔다.


◎공감언론 뉴시스 lgh@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

정치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