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도권 > 경기동부

코로나19, 남양주에서 첫 확진자···몽골인 30대 남성(종합)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20-02-25 10:27:16
몽골인 부인·누나 등 가족과 밀접 접촉자 6명은 '음성'
 이병훈 기자 =
경기 남양주시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가 처음으로 발생했다.

 25일 남양주시에 따르면 별내동에 거주하는 35세 몽골인 남성이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다.

 이 남성은 평소 간질환과 신부전을 앓고 있었고, 지난 20일 별내동에 거주하며 자택요양 중, 지병이 악화되어 24일 오전 6시10분 119구급차로 고양시 소재 명지병원으로 후송된 후 코로나19 검사를 실시한 결과 양성 판정을 받았다.

 현재 이 남성은 분당 서울대병원 음압병실에서 격리 치료 중이다.

 이 남성과 함께 사는 몽골인 부인과 누나 등 가족과 밀접접촉자 6명도 코로나19 검사를 받았으나 모두 음성 판정을 받았다.

 시는 이 남성의 주거지인 별내동 자택 및 주변에 대한 환경소독을 지난 24일 완료한 후 폐쇄조치 했으며, 가족과 지인들은 별도 격리 보호 중이다.

또 경기도 역학조사관 현장대응팀과 함께 이 남성의 코로나19 발생경위에 대한 역학조사를 진행하고 있다.


◎공감언론 뉴시스 cool1001@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