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업 > 산업일반

편의점 업계, 코로나19 가맹점주 피해 최소화 나섰다(종합)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20-02-25 15:35:28
CU 방역비 전액 부담·간편식품 폐기 손실분 보전
GS25 지원 예산 편성...휴점점포에 마케팅 우선 지원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BGF리테일 이건준 사장이 CU가맹점주들에게 보낸 메시지.
[서울=뉴시스] 박미영 기자 = 편의점 업계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에 따른 점주 피해 예방 및 지원책을 마련했다. 휴점 점포의 신선식품 폐기로 인한 손실을 보전해주고 대구경북지역 가맹점을 우선 지원하기로 했다.

BGF리테일은 확진자가 방문한 CU 점포나 의심자 다수가 방문했을 것으로 추정되는 점포에 실시되는 방역 비용 전액을 본사가 부담하기로 했다. 해당점포는 보건소 방역 지침에 따라 방역후 24시간 휴업한다. 회사는 간편식품 폐기에 따른 손실부분을 100% 지원할 방침이다.

또 코로나19 감염 및 확산 방지를 위해 전국 모든 점포에 손세정제를 지원하고, 특히 대구·경북지역에 대해서는 추가 지원을 검토한다.

코로나19로 인한 내수 침체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가맹점주를 위해서는 ‘가맹점주상생협력펀드’를 통해 생활안정자금 저금리 대출도 지원한다. 상생협력펀드를 통한 대출은 2% 금리 인하 혜택이 있다.

BGF리테일은 이 같은 내용을 담은 이건준 사장 명의의 메시지를 전국 1만4000여개 점포에 발송했다. 이 사장은 메시지를 통해 “가맹점주들의 건강과 안전을 최우선으로 생각한다”면서 “어수선한 상황 속에서도 평소와 다름 없이 원활한 점포 운영이 될 수 있도록 안정적인 상품 공급 및 물류, 전산, 영업 시스템을 제공하겠다”고 약속했다.

BGF리테일은 가맹점 외에도 중소협력사들도 지원한다. 중소협력사 정산대금 조기 지급을 이달 정산일부터 상황이 안정될 때까지 시행하기로 했다.

약 200개 업체들은 상품 거래 및 물류 정산 대금 약 1500억원을 평소보다 최대 2주가량 앞당겨 지급받는다.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GS25와 대구경북경영주협의회가 준비한 위생키트.
GS리테일도 코로나19에 따른 가맹점의 안전과 점포의 안정적 운영을 돕기위해 특별지원 예산을 긴급 편성해 우선 투입을 시작했다.

휴업 점포에는 휴업 당일과 익일까지 신선식품 폐기로 인한 손실분을 지원한다. 또 휴업 점포에 판촉 예산을 편성, 해당 점포만을 위한 단독 행사에 쓸수 있도록 했다. 단독 행사를 통해 점포로 인한 손실을 조금이나마 보완할 수 있도록 하기 위한 조치다.

GS25는 또 대구·경북지역 1300개 점포에 ‘마스크+손소독티슈’로 구성한 위생용품 키트를 무상 지원한다. 이 지역 점포에는 마스크 물량 30만개를 우선 공급, 긴급 수요에 대응할 수 있도록 했다.

GS25는 추이를 지켜보면서 가맹점에 필요한 지원제도를 지속 마련해 나갈 예정이다.


◎공감언론 뉴시스 mypark@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

산업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