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방 > 지방일반

코로나19 청주 세 번째 확진자 접촉…강서지구대 임시 폐쇄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20-02-26 00:34:19
경찰관, 주취자 출동 과정서 같은 술집 손님 접촉
20대 손님, 25일 오후 확진 판정…예방 차원 폐쇄
associate_pic

[청주=뉴시스] 임선우 기자 = 충북 청주 강서지구대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예방 차원에서 임시 폐쇄됐다.

이 지구대 소속 경찰관은 코로나19 확진자를 가까운 거리에서 접촉한 것으로 알려졌다.

26일 경찰에 따르면 이날 0시30분께 청주흥덕경찰서 강서지구대가 임시 폐쇄됐다. 기간은 26일 하루 동안이다.

이 지구대 소속 경찰관 A씨는 지난 24일 오전 0시10분께 인근 주취자 신고 출동 과정에서 주취자와 같은 술집에 있던 B(24·여)씨 등 손님 4명의 인적사항을 파악했고, 25일 오후 4시께 B씨가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다. 청주지역 세 번째 코로나19 확진자다.

당시 B씨와 같은 술집에 있던 주취자는 "대구와 경북 청도에 다녀와 코로나19 의심 증상이 있다"고 말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 주취자에 대한 코로나19 진단 검사는 '음성'으로 나왔다.

주취자 신고를 받고 출동한 A씨는 만일의 사태에 대비해 B씨 등의 인적사항을 기록해뒀다. A씨는 마스크를 쓰고, 장갑을 낀 채 일정 간격을 두고 B씨 등과 대화한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 관계자는 "A씨 등 현장에 출동했던 경찰관 5명을 예방 차원에서 자가 격리하고, 지구대와 순찰차를 소독했다"며 "현재 발열 등 의심 증상을 보이는 경찰관은 없다"고 말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imgiza@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

전국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