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도권 > 수도권일반

경기도, '주한미군 반환공여구역 및 주변 개발' 국비 910억 확보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20-02-27 07:47:47
[의정부=뉴시스] 배성윤 기자 = 경기도는 올해 도내 ‘주한미군 반환공여구역 및 주변지역 개발사업’ 59건에 필요한 국비 총 910억 원을 확보했다고 27일 밝혔다.

이는 최근 행정안전부가 ‘2020년 주한미군 공여구역 주변지역 등 발전종합계획’을 통해 올해 전국 110개 사업에 총 1조 2926억 원을 투입하겠다고 발표한 데 따른 것이다.

해당 계획에 따라 올해 도내에는 59개 사업에 국비 910억 원, 지방비 914억 원, 민자 9734억 원 등 총 1조 1558억 원을 투자하게 된다. 지역은 의정부, 파주, 동두천, 하남, 화성, 양주, 양평, 포천, 화성, 연천, 이천, 남양주 등 12개 시군이다.

구체적으로 살펴보면, 우선 의정부 캠프 에세이욘 레포츠공원, 파주 캠프 하우즈 공원 등 2개 사업의 ‘토지매입비’로 국비 59억 원 등 총 244억 원을 투자한다.

또한 양주 도하~덕도 도로확포장, 파주 캠프하우즈 도로개설, 동두천 시가지우회도로 개설, 포천 고모IC~송우간 도로 확포장, 양평도시계획도로 개설 등 ‘반환공여구역 주변지역 지원’ 분야 12개 시군 48개 사업에 국비 850억 원 등 총 9124억 원을 투자하기로 했다.

아울러 파주 캠프 하우즈 공원 조성, 화성 쿠니에어레인져 매향리 평화생태공원 조성 등 ‘반환공여구역개발’ 분야 5개 시군 9개 사업에 지방비 173억 원 등 총 2190억 원을 투자한다.

이번 계획 발표로, 균등하고 질 높은 복지서비스 제공을 위한 ‘의정부 행복두리센터 건립사업’이 올해 마무리될 것으로 보이며, ‘의정부 호원중~서부로 연결나들목 개설사업’이 새로 추가돼 경기북부 교통불편 해소에 숨통이 트이게 됐다.

임순택 균형발전담당관은 “향후 분기별 점검을 추진, 부진사업에 대해서는 과감히 예산 조정을 실시해 집행률과 추진속도를 높일 계획”이라며 “이를 통해 그간 국가안보를 위해 희생해온 반환공여구역 주변 도민들의 삶의 질 증진에 큰 도움이 되길 희망한다”고 말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shinybae@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