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 정치일반

외교부 "한국인 입국 제한 조치, 해당국과 사전 소통"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20-02-27 15:57:52
이란 전세기 투입 검토…"당장은 계획 없어"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이혜원 기자 =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으로 한국인 입국 제한 조치를 취하는 국가들이 늘어나는 가운데 외교부가 해당국과 사전 소통을 통해 상황을 인지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27일 외교부 당국자에 따르면 외교부는 각국 입국 제한 조치 관련 해당 공관에서 협의한 결과를 바탕으로 하루 두 차례 제한 국가 명단을 업데이트 중이다.

외교부 당국자는 "지금도 협의 중으로, 늘어날 가능성이 있다고 봐야 한다"며 "적극적으로 관련 당국과 접촉해 (제한 조치) 계획을 묻고 있다. 소통 과정에서 인지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코로나19가 급격히 확산하고 있는 이란에 남은 교민들을 수송하기 위한 전세기 투입도 검토 중이다.

외교부 당국자는 "이란도 코로나19가 많이 확산된 상태다. 항공편 운행이 줄어들고 있는 것 같다"며 "남아있는 항공편을 통해 출국할 수 있지만, 중단될 경우 비상상황에 대비해 계획을 충분히 세우는 게 공관의 의무"라고 강조했다.

다만 "지금 당장은 없다"며 구체적인 전세기 투입 계획은 없다고 밝혔다.

이탈리아 여행경보를 조정할지 여부는 상황을 주시하며 대응할 방침이다. 현재 외교부는 이탈리아에 별도 여행경보를 발령하지 않은 상태다.

한편 26일(현지시간) 예정된 강경화 외교부 장관과 도미닉 랍(Domiic Raab) 영국 외무장관 회담 불발은 랍 장관의 불가피한 개인적인 사정 때문이라고 설명했다.

외교부 당국자는 "영국 측이 (회담 성사를 위해) 최대한 노력했지만 불가피했다고 보인다"면서 "코로나19 때문은 아니다"라고 선 그었다.


◎공감언론 뉴시스 hey1@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

정치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