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 사회일반

29세 여성 확진자, 마포구 방문…마포구, 긴급알림 문자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20-02-27 17:47:39  |  수정 2020-02-27 18:21:23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서울 마포구청. (사진=뉴시스 DB). photo@newsis.com
[서울=뉴시스] 배민욱 기자 =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가 마포구를 다녀간 것으로 확인됐다.

서울 마포구(구청장 유동균)는 27일 긴급 알림 문자를 통해 타 거주 29세 여성 코로나19 확진자가 마포구를 다녀갔다고 밝혔다.

구는 "이 확진자가 방문한 해당 지역의 방역과 접촉자 격리 조치를 완료했다"며 "자세한 사항은 마포구청 홈페이지에서 확인하기 바란다"고 설명했다.

긴급 문자를 받은 시민들은 내용을 확인하기 위해 대거 몰리면서 마포구청 홈페이지 접속이 불안정한 상황이다.


◎공감언론 뉴시스 mkbae@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

사회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