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 > 경제일반

한은-JP모건, '코로나 19' 비슷한 듯 달랐던 해법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20-02-28 06:00:00
'코로나19' 정점 3월은 일치
상황 악화 가능성 내다본 'JP모건' 금리 인하 주장
현상황 진단에 집중한 '한은'은 금리 동결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김근현 기자 = 이주열 한국은행 총재가 27일 오전 서울 중구 한국은행에서 열린 통화정책방향 기자간담회에서 발언하고 있다. 이번 기자간담회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에 따라 유튜브 생중계로 진행됐다. (사진=한국은행 제공) 2020.02.27. photo@newsis.com
[서울=뉴시스] 박은비 기자 = 한국은행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에도 기준금리를 1.25%로 동결한 배경에 관심이 쏠린다. 특히 코로나19가 3월20일께 정점을 찍고 최대 1만명의 감염자가 나올 수 있다고 내다본 글로벌투자은행 JP모건의 최근 전망과 비교된다.

28일 한국은행에 따르면 금융통화위원회(금통위)는 전날 올해 경제성장률 전망을 2.3%에서 2.1%로 하향 조정하되 기준금리는 1.25%로 동결했다. 앞서 JP모건이 예상한 경제성장률 전망 2.2%보다 낮고, 기준금리를 1%로 인하할 것이라는 전망도 비껴갔다.

한은과 JP모건의 공통점은 여러가지 시나리오 중 코로나19 확산이 3월 중에 정점에 이를 것이라는 예측을 전제로 경제성장률 전망치를 내놨다는 점이다. 하지만 두 곳의 관점 차이가 존재한다.

한은은 "(코로나19 확산이) 과거 다른 어떤 감염병 사태보다도 충격이 클 것"이라면서도 "부정적 영향의 상당 부분은 1분기에 집중될 것"이라고 판단, 신중한 태도를 취했다. 당장 눈 앞에 놓인 현 상황 진단에 집중한 것으로 보인다.

반면 JP모건은 코로나19 상황 악화 가능성을 내다봤다. JP모건은 현지시간 24일 발표한 보고서에서 "갑작스럽고 실질적인 감염 사례가 증가함에 따라 국내총생산(GDP) 성장에 추가적인 하락 위험이 있다"고 진단했다.
associate_pic
이러한 차이로 한은은 미시적인 접근법을 택했다. 이주열 한은 총재는 설명회에서 "최근 국내수요와 생산활동의 위축은 경제적 요인이라기보다는 감염위험에 따른 불안심리의 확산에 주로 기인한 것"이라며 "현 시점에서는 금리조정보다는 서비스업 등 피해를 크게 받고 있는 취약부문을 선별적으로 지원하는 미시적 정책이 보다 효과적이라고 판단했다"고 밝혔다.

이 총재가 말한 미시적 정책은 '금융중개지원대출' 한도 완화를 말한다. 한은은 시중은행의 중소기업 대출을 촉진하기 위해 연 0.5~0.75% 낮은 금리로 은행에 자금을 빌려준다. 금통위는 이날 대출 한도를 25조원에서 30조원으로 5조원 증액하기로 했다. 이번 조치로 최대 10조원의 자금이 코로나 피해 중소기업에 공급될 것으로 보고 있다.

다만 이 총리는 기준금리 인하 가능성도 열어뒀다. 그는 "이번 전망 시 코로나19가 3월 중 정점에 이르고 이후 점차 진정세를 나타낼 것으로 전제했다"며 "예상대로 상황이 전개될지 아니면 그보다 장기화될 것인지를 좀 더 엄밀하게 살펴볼 필요가 있다"고 부연했다. 결국 4월 예정된 금통위 정례회의에서 이같은 고민이 반영될 것으로 보인다.

정규일 한은 부총재보 역시 "전염병으로 인한 경제충격은 일시적이라고 많이 이야기하고 초기에 부정적인 영향이 많이 집중된다. 진정되면 그 다음부터는 억눌렸다가 (성장이) 빨라지는 게 일반적인 패턴"이라면서도 "코로나19 확산을 정확히 예측하기는 어렵다"고 거듭 강조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silverline@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기사

많이 본 뉴스

경제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