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도권 > 경기남부

"문재인 대통령 탄핵"…과천시, 트위터 계정 해킹(종합)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20-02-28 01:49:51  |  수정 2020-02-28 23:26:41
한 시간 지나 삭제…시 "공식입장 아니다" 수사 의뢰
associate_pic
[과천=뉴시스] 박석희 기자 = 문재인 대통령 탄핵촉구 게시 글과 관련 경기 과천시장이 시의 트위터 계정이 해킹 당했다고 주장하고 나섰다.

김종천 과천시장은 28일 0시32분께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시 트위터 계정이 해킹 당했다”고 적었다. 김 시장은 “자세한 사정은 정식 수사를 통해 밝혀질 것으로 본다”고 했다.

다만 “현재로서는 불상자가 포천시에서 10시48분 로그인한 기록이 확인됐다”고 덧붙였다. 이어 “수사기관에 수사를 의뢰해 경위를 밝히겠다“고 했다. 또 “코로나 사태로 어려운 시기에 불미스런 일로 심려 끼쳐 드려 송구하다”고 밝혔다.

이에 앞서 27일 오후 11시께 과천시청 공식 트위터 계정(@gccity_twit)에는 '문재인 대통령 탄핵을 촉구합니다. > 대한민국 청와대'라는 글이 올라왔다.

글과 함께 올라온 링크를 누르면 청와대 국민청원의 '문재인 대통령 탄핵을 촉구합니다'로 연결된다. 관련 글은 한 시간쯤 뒤에 삭제됐다.

과천시청 트위터 계정은 “해당 계시글은 과천시가 작성한 것이 아님을 분명히 말씀드립니다. 확인결과 2020.2.27. 22시48분 포천지역에서 시청 트위터로 접속한 기록이 있었고 그 후 해당 글이 올라왔다"고 해명했다.

아울러 "현재는 비밀번호 변경과 함께 삭제 조치했다"고 강조했다. 하지만 지방자치단체의 공식 트위터 계정에 문 대통령 탄핵을 촉구하는 글이 올라와 논란이 될 것으로 보인다.

한 네티즌은 "정부 기관의 공식 트위터가 대통령 탄핵 링크를 공유하는 것 만으로도 충격적"이라고 적었다.

한편 '문재인 대통령 탄핵을 촉구합니다'라는 국민청원은 지난 4일 올라와 27일 오후 11시40분 기준 119만여 명이 참여했다. 청원 마감은 3월5일이다.


◎공감언론 뉴시스 Shpark.55@hanmail.net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