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방 > 지방일반

수산자원연구소, 어린 점농어 15만 마리 낙동강에 방류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20-02-28 08:46:30
associate_pic
[부산=뉴시스] 허상천 기자 = 부산시 수산자원연구소는 내달 2일과 3일 이틀에 걸쳐 낙동강 하구 강서구와 사하구  일원에 어린 점농어 15만 마리를 방류한다고 밝혔다. 2020.02.28. (사진 = 수산자원연구소 제공) photo@newsis.com
[부산=뉴시스] 허상천 기자 = 부산시 수산자원연구소는 3월2일과 3일 양일간 낙동강 하구 강서구와 사하구 일원에 어린 점농어 15만 마리를 방류한다고 밝혔다.

  낙동강 하구역 복원 사업의 일환으로 방류되는 점농어 치어는 수산자원연구소에서 최초로 대량 생산에 성공해 작년 11월에 수정란을 자체 부화시킨 후 80일 정도 키운 것이다.

점농어 치어는 길이 6㎝ 이상으로 건강하고, 활력이 넘쳐 낙동강 하구 인근 해역에서도 잘 성장할 것으로 기대된다.

  점농어는 1990년대 중반까지 농어와 같은 종으로 취급됐지만 농어에 비해 담수에 더 잘 적응하며 산란이 해수와 담수 모두에서 가능하고 일반 농어보다 맛이 더 좋아서 미식가들의 입맛을 당긴다.

 가을과 겨울에 낙동강 하구와 같은 기수역에서 산란을 하고 부화 후 봄과 여름에 민물로 올라와 생활하다가 가을과 겨울에는 다시 바다로 내려가는 특성을 가진다. 여름에 많이 잡히며, 6~8월이 제철이고 대중적으로 사랑받는 횟감이지만 지리와 찜 등 다른 요리들도 인기를 끈다.

  부산시 수산자원연구소 관계자는 “이번 점농어 방류도 코로나19 영향으로 별도 행사 없이 최소인력으로 신속히 진행할 예정”이라며 “앞으로 감성돔·황복 등 자체 생산한 건강하고 다양한 어린 물고기의 방류를 통해 어업인의 소득증대와 고갈된 연안 자원 회복에 힘쓸 것”이라고 말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heraid@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

전국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