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 사회일반

질본 "연결고리 없는 전파경로 최대 관심사…사회적 격리 강화"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20-02-28 15:42:58  |  수정 2020-02-28 16:03:46
"판데믹(대유행) 각오 대책 수립하나 변화시킬 수 있어"
다중 만남 및 외출·집회 자제 중요…고위험군 격리 준수
associate_pic
[대구=뉴시스] 이무열 기자 =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31번째 확진자가 다녀간 것으로 알려진 19일 오전 대구 남구 대명동 신천지 교회가 문이 굳게 닫혀 있다. 해당 교회에 다니던 신자들 가운데 코로나19 확진자가 다수 나온 것으로 이날 확인 됐다. 2020.02.19.lmy@newsis.com
[세종=뉴시스] 변해정 기자 = 방역당국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최대 발병 집단인 신천지 외에 연결고리를 찾을 수 없는 지역사회 전파 경로를 찾아내기 위해 '사회적 격리'를 보다 강화할 것이라고 밝혔다. 

또 연결고리를 찾을 수 없었을 때의 팬데믹(대유행)을 염두하고 방역대책을 수립하고 있다고도 했다.

권준욱 질병관리본부(질본) 중앙방역대책본부 부본부장(국립보건연구원장)은 28일 오후 정례 브리핑에서 "현재로서는 연결고리를 제대로 찾을 수 없는 지역사회의 전파 경로가 최대의 관심사"라고 밝혔다.

권 부본부장은 "우리나라의 (코로나19) 유행은 특정한 코어 그룹(Core Group), 즉 신천지교회 교인들의 집단적 효과가 워낙 커 전체 양상을 왜곡할 우려가 있다"며 "현재로서는 코어 그룹 유행을 활성화시키는 집단을 하루라도 빨리 찾아내야 한다. 찾아내는 과정에서 전체적인 규모의 수는 많이 늘어나는 듯 보이나 내용적으로 볼때는 한 집단의 자체 발생 내지는 그 집단으로 인한 전파로 묶여있기에 이를 빨리 관리망으로 들여야 한다"고 했다.

그는 이어 "미국도 오늘 캘리포니아 지역에서 연결고리를 찾을 수 없는 사례가 나타나기 시작했다"며 "이는 각 국가별로 전국적인 유행으로 가느냐 마느냐 하는 기로에 서 있다는 얘기"라고 설명했다.

그는 "따라서 향후 시나리오는 연결고리를 잘 찾을 수 없거나 타 지역에서의 유행 및 전파 상황 등을 면밀히 보면서 개별적으로 발생하는 사항들을 분석해 대응하겠다"며 "그동안 펴왔던 여러 컨테인먼트(containment, 봉쇄)를 전파 차단이라고 한다면 지금은 유행이나 피해를 최소화하는 미티게이션(mitigation, 완화) 정책을 동시에 가고 있다"고 했다.

권 부본부장은 "지금 백신과 치료제가 없는 상황에서 가장 효과적인 것은 '사회적 격리'"라며 "사회적 격리까지도 강화해 최대한 이른 시기 국내에서의 유행을 줄이기 위한 기로에 진입하고 있다"고 말했다.

그가 언급한 '사회적 격리'는 감염병 바이러스와의 거리 두기로, 다중 만남 및 외출·집회 자제가 대표적이다.특히 고위험군의 격리 준수가 무엇보다 중요하다고 전한다.  

그는 "백신과 치료제보다 훨씬 강한 수단인 (국민) 한 명 한 명이 조금이라도 몸이 이상하면 밖으로 나가 타인과 접촉하지 말고 기침 예절과 손 씻기 수칙을 잘 지켜야 한다"며 "이런 것들이 모이고 쌓여서 결국 전체 유행을 관리할 수 있게 되는 것"이라고 했다. 
 
권 부본부장은 전 세계적 판데믹이라는 평가에 대해서는 "질본을 비롯한 전 세계의 모든 방역을 책임지고 있는 기관은 마음 속으로는 판데믹을 각오하고 대책을 수립하고 있다"면서도 "판데믹으로 실제로 갈지, 또 간다면 그 규모와 방향에 대해서는 여러 요소들이 복합적으로 작용해 결정하기 때문에 국민 한사람 한사람이 개인 위생에 철저를 기하고 우리의 탁월한 검사 능력으로 최선 다해 방어하면 얼마든지 변화시킬 수 있다"고 강조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hjpyun@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

사회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