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 국제일반

코로나19 사망자 부검, 폐에서 사스·메르스와 유사한 손상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20-02-29 20:31:22
associate_pic
[AP/뉴시스] 미국 질병통제예방센터(CDC)가 1월에 발표한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의 일러스트 이미지. 2020.2.5.
[서울=뉴시스] 권성근 기자 = 중국에서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으로 사망한 환자에 대해 부검을 실시한 결과 중증급성호흡기증후군(SARS·사스) 및 중동호흡기증후군(MERS·메르스)와 유사한 폐 손상이 확인됐다고 홍콩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SCMP)가 보도했다.

28일 SCMP에 따르면 중국 내 코로나19 사망자의 첫 부검 결과는 이날 중국 학술지인 법의학잡지에 공개됐다.

이 환자는 후베이성 우한에 살던 85세 남성으로 지난 1월 뇌졸증 증세로 병원에 입원한 뒤 13일만에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다.

환자는 이후 보름 뒤 코로나19와 호흡부전으로 숨졌고 우한 화중과기대는 사후 12시간 이내에 부검을 실시했다.

보고서에 따르면 폐 손상은 사스 때보다 떨 뚜렷한 것으로 나타났다. 보고서는 또 다른 기관의 손상이 코로나19에 의한 것인지 다른  원인이 있는지 그 증거가 충분하지 않다고 밝혔다.

보고서는 "복합영상 분석 및 육안 검사 결과 코로나19는 주로 하(下) 기도부와 및 폐포에 손상과 염증을 일으켰다"고 전했다.

이어 "검사 결과 폐섬유증과 폐경화는 사스보다 덜 심각한 반면 삼출성(염증으로 피의 성분이 맥관 밖으로 스며 나오는 것)은 사스보다 더 분명했다"고 설명했다.

보고서는 이런 관찰은 감염 환자가 사망하기까지 걸린 시간이 15일로 비교적 짧았다는 것과 관련이 있다며 추가 연구가 필요하다고 전했다.

보고서는 또 부검시 심장 근육의 상처 및 소장, 중추 신경계, 비장 및 기타 기관의 손상 징후를 찾아야한다고 밝혔다.


◎공감언론 뉴시스 ksk@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국제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