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고인돌 왕국' 고창 비지정 지석묘, 표지판으로 보존관리

등록 2020.03.02 13:20:55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고창=뉴시스] 강명수 기자 = 전북 고창군이 관리·보호에 취약한 ‘비지정 지석묘’의 보존관리에 주력한다. 비지정 지석묘에 일련번호가 부여된 표지판을 설치하고 주변을 정리한다.

군은 지난해 성송면, 대산면의 비지정 지석묘를 정비했다.

올해는 심원면, 상하면, 해리면, 무장면, 흥덕면 등 5개 지역을 정비한다.

군은 2021년까지 단계적으로 고창군 전역의 비지정 지석묘의 보존과 관리를 위한 표지판 설치를 완료한다.이를 통해 세계 제일의 거석문화유산을 보유한 '고인돌 왕국'의 가치를 새로 정립한다는 방침이다.

associate_pic

표지판 설치, 성송면 향산리 지석묘


군 관계자는 “고인돌의 체계적인 보존관리뿐만 아니라 향후 문화재 지정 기반 마련 및 활용 방안도 검토할 계획”이라며 “고인돌 왕국 고창, 한반도 첫 수도로서의 가치가 더욱 돋보이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전했다.

한편 고창에는 탁자식, 바둑판식, 개석식, 지상석곽식, 주형지석 등 다양한 형식의 지석묘 1600여기가 분포하고 있다. 특히 유네스코 세계문화유산으로 등재된 죽림리 지석묘군과 대산면 상금리 지석묘군 등지에 200~400여기 이상이 군집해 있다.


◎공감언론 뉴시스 smister@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