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 > 문화일반

이만희 "잘잘못 따질 때 아냐…다 폐쇄해 협조 못하는 지경"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20-03-02 16:37:28
"코로나19 사태 큰 재앙…노력 다 하면 하늘이 돌봐줄 것"
associate_pic
[가평=뉴시스] 김선웅 기자 = 이만희 신천지예수교 증거장막성전 총회장이 2일 오후 경기 가평 평화연수원에서 열린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관련 기자회견에서 큰절을 하고 있다. 2020.03.02. photo@newsis.com

[서울·가평=뉴시스] 임종명 남정현 기자 = 이만희 신천지예수교 증거장막성전 총회장이 2일 최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코로나19) 사태와 관련해 누구 잘잘못을 따질 때가 아니라고 주장하면서 신천지 측 교회나 모임을 다 폐쇄해 협조하기 어려운 상황이라고 해명했다.

이 총회장은 2일 오후 3시10분께부터 30분 가량 경기 가평 평화연수원 정문 앞에서 기자회견을 진행하고 이 같은 입장을 밝혔다.

이날 회견에서 최근 사태에 대해 대국민 사과를 하고 정부에 최선의 협조를 다하겠다는 뜻을 전달했다.이 총회장은 "(코로나19 사태는) 우리 개인의 일이기 전에 큰 재앙"이라면서도 "누가 잘하고 잘못한 것을 따질 때가 아니다. 국민을 위해, 나라를 위해 이러한 모든 것이 해결돼야 한다고 본다. 최선의 노력을 다 하면 하늘이 돌봐줄 것"이라고 말했다.
 
associate_pic
[가평=뉴시스] 김선웅 기자 = 이만희 신천지예수교 증거장막성전 총회장이 2일 오후 경기 가평 평화연수원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관련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2020.03.02.photo@newsis.com
이 총회장은 "현재 우리는 교회고 어떤 모임이고 어떤 장소고 다 막혀있다. 오늘도 봐라. (연수원 내 회견을 못하게 해서) 어디 한 군데 앉을 자리 없게 모임을 다 피하고 중지했다. 다 폐쇄했다. 손발이 너무나 귀하고 귀하다. 협조를 못하는 지경에 이르고 있다"고 언급했다.

그러면서 "우리는 발버둥치더라도 코로나 확산을 막아야 한다. 더 나아가 내 집안 사람이다, 내 교회 사람이다 등 이런 선을 넘어서 나라와 국민을 생각한다 할지라도 모두 다 협조해야 한다. 이제는 누구의 잘잘못을 (따질 때가)아닌 줄 안다"고 강조했다.

이 총회장은 "오해하는 분도 있으리라 생각한다. 여러분은 '이럴 수가 있느냐'고 생각해왔다고 본다. 오늘은 이러한 오해를 없애고 코로나 방지를 위해 함께 의지하고 서로 협조할 수 있도록 하겠다"고 말한 뒤 질의 응답을 이어갔다.
 
당초 신천지 측은 이날 오전 공식 입장을 통해 오후 3시 평화연수원 지하 강당에서 기자회견을 진행한다고 밝힌 바 있다. 그러나 감염 우려로 인한 지방자치단체의 폐쇄 조치로 평화연수원 정문 앞에서 회견을 열었다.

신천지 측은 이날 회견을 유튜브와 홈페이지 등을 통해 생중계했으며 이 총회장은 "정말 면목이 없다" "엎드려 사죄드리겠다"며 카메라를 향해 큰 절을 두 차례 하기도 했다.
 
이후 이 총회장은 10여분간 질의응답을 진행했으나 일부 질문에는 즉답을 피한 채 추가 질문을 받지 않고 퇴장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jmstal01@newsis.com, nam_jh@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기사

많이 본 뉴스

문화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