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 사회일반

성북구 확진자, 압구정 갤러리아백화점 푸드코트 8~9일 이용…오늘 폐쇄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20-03-12 13:10:22
성북구 확진자, 독일 베를린·프랑스 파리 출장
8일 오후 8시·9일 오전 11시30분 두 차례 방문
밀접 접촉자 1명 자가격리 및 검체검사 받기로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정순균 강남구청장이 6일 서울 강남구청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대책 회의를 하고 있다. (사진=강남구 제공) 2020.03.06.photo@newsis.com
[서울=뉴시스] 이연희 기자 = 서울 성북구 확진자(34세, 여성)가 지난 8일 오후 8시와 9일 오전 11시30분 두 차례 강남구 갤러리아백화점 서관 지하 1층 푸드코트에 있는 음식점 두 곳을 방문한 것으로 파악됐다.

정순균 강남구청장은 12일 하루 갤러리아백화점 지하 1층 푸드코트를 방역소독하고 이날 하루 폐쇄한다고 밝혔다.

성북구 확진자는 압구정로 소재 패션회사에서 근무하는 직원으로 지난달 25일부터 12일간 독일 베를린과 프랑스 파리 출장 후 귀국해 11일 확진 판정을 받았다.

강남구는 음식점에서의 밀접접촉자 1명은 자가격리 조치와 함께 검체검사를 받도록 했다.

정 구청장은 "갤러리아백화점의 경우 많은 주민과 고객들이 이용하는 다중시설인데다, 확진자가 두 차례나 반복 방문을 해 주민들과 고객들의 건강안전을 위해 해당 업체의 사전 동의를 받아 상호를 공개 발표하게 됐다"고 밝혔다.

또한 "확진자가 다녀간 동시간대에 지하 1층 푸드코트를 다녀간 고객이나 주민 중 발열이나 기침, 인후통 등 증상이 있거나 희망자는 강남구보건소를 방문해 검체 검사를 받을 것을 권유한다"고 말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dyhlee@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

사회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