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 정치일반

나경원 "이수진 후보에 엄중 경고…정치 도전 비열하게 말라"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20-03-17 16:33:03
"자녀 부정입학으로 처벌받으면 의원직 즉각 사퇴"
"나경원 죽이기로 조국 분풀이하는 세력에 맞설 것"
"이수진, 실력으로 정정당당하게 선거 임해주기 바라"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장세영 기자 = 나경원 미래통합당 의원. 2020.03.12. photothink@newsis.com

[서울=뉴시스] 문광호 기자 = 나경원 미래통합당 의원은 17일 자신과 가족에 제기되는 각종 의혹에 반박하며 "본 의원은 자녀 부정입학 건으로 처벌받을 경우 즉각 의원직을 사퇴할 것임을 약속한다"고 밝혔다.

나 의원은 이날 오후 보도자료를 통해 "나경원 죽이기로 조국 분풀이하는 선거공작 세력에 단호히 맞서 나갈 것"이라며 이같이 전했다.

그는 "서울 동작을에 의문의 외지인들이 속속들이 모이고 있다. 바로 '조국 비호세력'"이라며 "지난해 원내대표로서 조국 사퇴를 이끌어낸 내가 분풀이 대상이 됐다"고 했다.

이어 "공영방송의 본분을 망각한 MBC는 무려 네 차례에 걸쳐 나경원 흠집내기 방송을 연속으로 내보냈다. 각각 총선 5개월, 3개월, 2개월, 30여 일 앞둔 시점들"이라며 "이 정도면 MBC가 '나경원 안티방송' 수준으로 전락했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특히 조국 전 장관과 나를 억지로 비교해가며 나에게 조국 이미지를 덧칠하는 부분은 가관"이라며 "검찰에게 존재하지도 않는 범죄를 수사하라며 나경원 죽이기로 조국 분풀이를 하고 있는 것이다. 오죽하면 MBC 노조마저 프로그램의 편파성을 지적하고 나섰겠는가"라고 따졌다.

나 의원은 "여기에 악의적인 유튜버들이 하루가 멀다 하고 나를 집요하게 흑색비방하며 집단적으로 선거공작을 벌이고 있다"면서 "더불어민주당의 공천관리위원이 소장을 맡은 시민단체는 고발을 남발하며 사실상 검찰 업무방해까지 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이어 "이미 MBC, 악의적인 유튜버, 시민단체 등을 상대로 형사 고소를 마쳤다"며 "그 외에도 각종 허위사실 유포 세력에 대한 민형사상 법적 대응을 이어나갈 방침"이라고 전했다.

그러면서 "검찰도 즉각 수사에 나서라. 고발, 피고발된 사건 가리지 않고 빨리 결론을 내줄 것을 요청한다"며 "나경원은 이 고질적인 정치 공작과 허위 음해에 절대 굴하지 않는다"라고 덧붙였다.

나 의원은 또 서울 동작을 상대 후보인 이수진 전 판사를 향해 "민주당 후보에게도 엄중히 경고한다. 정치도전의 첫걸음을 비열하게 하지 않길 바란다"며 "실력으로, 성과로 정정당당하게 선거에 임해주기 바란다"고 촉구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moonlit@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

정치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