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 > 연예일반

문지윤, 급성패혈증 사망···하재숙·변성현 등 추모(종합)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20-03-19 09:27:47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문지윤(사진=뉴시스 DB) 2020.03.19. photo@newsis.com
[서울=뉴시스] 최지윤 기자 = 탤런트 문지윤(36)이 사망 소식에 애도 물결이 일고 있다.

탤런트 하재숙은 19일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인 인스타그램에 "우리 지윤이 처음 방송 시작하고 아무것도 모르는 누나 다 챙겨주고 걱정해주고, 같이 소주잔 기울여주던 내 동생"이라며 "하늘나라에서는 아프지 말고 편안하길. 먼 시간 뒤에 다시 웃으면서 꼭 만나자. 누나 시집 간다고 그려서 선물해준 그림처럼 자유롭게 훨훨 날아 다니렴. 누나가 너무 미안하고 고마워. 정말 이 말은 안 하고 싶은데 아직도 믿어지지가 않는데 삼가 고인의 명복을 빕니다"라고 글을 남겼다.

영화배우 김산호도 SNS에 문지윤의 사진과 함께 "편안한 곳에서 쉬어라 지윤아"라고 적었다. 핸드볼선수 출신 최현호는 "지윤아 그곳에서 편하게 쉬도록 해. 거기서 스트레스 받지 말고 니가 하고 싶은 거 다 하면서 지내"라고 덧붙였다.

래퍼 후니훈은 "지윤아 그곳에선 하고 싶은 연기 마음껏 펼치고 감독도 하고 미술감독도 하고 너 머리 속에 있는 거 다 끄집어내서 웃고 즐기길 바랄게. 너와의 추억이 갑작스레 뇌리를 스치는 날이 될 줄은 몰랐어. 너무 가슴 아프고 슬프다. 지윤아 사랑하고 사랑한다"며 "그림 같이 그리자고 한 말, 같이 컬래버하자고 한 말, 형이 그려놓을게. 이 말을 하고 싶었나봐. 잊지 않을게 지윤아. 보고싶을 거야 지윤아. 이름 불러볼게 지윤아. 기억할게 사랑해. 미소가 이쁘고 따듯하고 순수한 배우이자 작가 문지윤. 삼가 고인의 명복을 빕니다"라고 추모했다.

변성현 감독은 고인과 함께 찍은 사진으로 추억했다. 두 사람은 영화 '나의 PS파트너'(2012)에서 호흡을 맞췄다.

변 감독은 "사탕 발린 말 따위는 못하는 사회생활 젬병에, 무뚝뚝하게 던져지는 일만 하는 니가 참 안쓰러웠고, 근데 또 그게 좋았다. 적어도 본인한테 안 부끄러운 사람이었거든"이라며 "문지윤은 참 약한 사람인 걸 알았어. 그래서 쓴소리도 했고 실망도 했는데, 생각해보니 약한 모습을 드러낼 줄 아는 용감한 사람이기도 했구나. '형 우리 언제 봐요' '어, 나중에 시간 맞춰서 보자' 후회스럽다. 미안해"라고 전했다.

또 "어쩜 너의 소망처럼 문지윤은 많은 사람들 기억 속에 남는 명배우는 아닐수도 있어. 근데 널 아는 모든 이들에게 문지윤은 좋은 사람이었다고 확신한다"며 "정직함, 정의로움, 따뜻함. 좋은 사람이 좋은 배우보다 훨씬 가치있는 것"이라고 돌이켰다.

문지윤은 전날 오후 8시56분께 급성 패혈증으로 숨졌다. 소속사 가족이엔티는 "인후염 증상이 심해져 16일 병원에 입원했다"면서 "상태가 심각해 중환자실로 옮겼고, 의식을 잃은 뒤 회복하지 못했다"며 안타까워했다.

빈소는 인제대학교 상계백병원 장례식장 3호실에 마련됐다. 발인은 20일 낮 12시다.

문지윤은 2002년 드라마 '로망스'로 데뷔했다. '쾌걸춘향'(2005) '일지매'(2008) '선덕여왕'(2009) '메이퀸'(2012) '치즈인더트랩'(2016) '황금정원'(2019) 등에서 활약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plain@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기사

연예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