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방 > 지방일반

'코로나19' 확진자 다녀간 구례 사성암 등 일시 폐쇄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20-03-22 16:48:33
구례 보건당국, 밀접접촉자 16명 격리 후 코로나 검사
associate_pic
[구례=뉴시스]김석훈 기자 = 전남 구례군(군수 김순호)은 22일 경주지역 '코로나19' 35번 확진자 A (60·여)씨가 18일 다녀간 구례군 문척면 사성암을 일시 폐쇄하고 방역하고 있다. (사진=구례군청 제공) 2020.03.22.photo@newsis.com
[구례=뉴시스]김석훈 기자 = 전남 구례군은 '코로나19' 확진자가 산수유마을과 사성암을 다녀간 것으로 확인됨에 따라 방역 및 접촉자 검체 검사를 하고 있다.

22일 구례군에 따르면 경주지역에서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은 A(60·여) 씨가 지난 18일 구례군 산동면 산수유마을과 문척면 사성암을 방문했다.

구례군보건소 확인 결과 A씨는 일행 4명과 차량을 이용해 18일 오전 11시께부터 오후 3시까지 산수유마을을 찾았으며 오후 3시부터 3시 30분까지 그옛날산채식당을 방문했다.

일행은 오후 3시 30분부터 오후 5시 30분까지 사성암을 찾았다.

associate_pic
[구례=뉴시스]김석훈 기자 = 전남 구례군(군수 김순호)은 경주지역 '코로나19' 35번 확진자 A (60·여)씨가 18일 다녀간 음식점과 절의 방역을 위해 22일~23일 일시 폐쇄했다. (사진=구례군청 제공)photo@newsis.com
구례군은 사성암에서 14명을 비롯해 음식점 2명 등 16명을 밀접 접촉자로 분류하고 격리 조치했다. 이들이 방문한 식당과 암자는 일시 폐쇄했으며 방역작업이 진행됐다. 또 접촉자들에 대한 '코로나19' 검사는 23일 오전께 결과가 나올 예정이다.

구례군 관계자는 "정부가 앞으로 보름 정도 기간을 고비로 보고 사회적 거리두기를 강조하고 있는 만큼 모두가 코로나19확산 방지를 위해서 힘을 합쳐야 한다"고 말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kim@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

전국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