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 사회일반

오명돈 "코로나19 종식 못시킨다…억제 풀면 개학후·가을에 환자↑재유행"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20-03-23 15:25:09  |  수정 2020-03-23 16:19:31
"억제 정책 풀면 다시 유행 스프링처럼 튀어 올라"
"장기전 대비해 유행 억제 정책 유지 여부 정해야"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조수정 기자 = 26일 오후 서울 중구 국립중앙의료원에서 열린 신종 감염병(코로나 19) 중앙임상위원회 기자회견에서 오명돈 중앙임상위원회 위원장이 코로나 19 사망자의 임상개요, 사망원인, 사망률 등에 대한 중앙임상위의 입장 등을 밝히고 있다. 2020.02.26. chocrystal@newsis.com
[서울=뉴시스]이연희 김정현 기자 = 오명돈 신종감염병 중앙임상위원회(중앙임상위) 위원장이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유행을 과거 메르스(중동호흡기증후군·MERS) 때처럼 종식시킬 수 없다"며 "장기전에 대비해야 한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현 정부가 진행하고 있는 코로나19 억제정책은 한계가 분명하기 때문에 개학 후 환자가 다시 늘어나면서 가을에 재유행 할 수 있다고 지적하기도 했다.

오 위원장은 23일 오후 3시 서울 중구 국립중앙의료원에서 '코로나19 팬데믹과 중앙임상위원회의 역할' 관련 온라인 기자회견을 열고 이 같은 관측을 내놨다.

오 위원장은 "지금까지 정부 방역 정책은 한 마디로 억제 정책이다. 막고 찾아내며 번진 것까지 솎아 없애버리고, 사람과 사람 사이 2m 거리 두고 바이러스 확산되지 않는 정책을 써 왔다"면서도 "그 결과 국내 코로나19 유행은 어느정도 안정적으로 컨트롤 됐으나 모든 방역조치를 총동원한 억제정책은 계속 하기 어렵다는 한계가 있다"고 지적했다.

그는 "당장 개학을 언제까지 미루느냐는 한계가 우리 앞에 놓여 있다"면서 "백신이 나오기까지 수개월이 걸리는데 억제정책을 일부 완화할지 또는 유지할지 선택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오 위원장은 홍콩의 예를 들며 억제 일변도 정책의 한계를 재차 강조했다. 그는 "독감 연구를 보면 유행을 막기 위해 억제했다가 학교 문을 열었을 때 첫 몇 주간 감염 학생 수가 늘어났다"며 "코로나19 역시 개학 후 환자가 늘어날 것을 쉽게 예측할 수 있다"고 말했다.

그는 "억제를 풀면 스프링이 다시 튀듯이 유행이 다시 시작될 수 있으며, 아무것도 안 하면 튀고 가을이 되면 유행이 다시 찾아오게 된다"면서 "장기전에 대비해 학급에서 학급으로, 학년에서 학년으로, 학교에서 학교로 전파되지 않도록 미리 방역계획을 세워야 한다"고 강조했다.

오 위원장은 "억제 정책을 지속할 것이냐, 완화할 것이냐 여부는 사회·문화·교육에 미치는 지대한 영향을 함께 고려해야 한다"며 "방역정책의 결정은 데이터와 과학적 근거가 논의의 출발점이 돼야 함은 물론이지만, 사회 구성원의 이해와 사회적 합의가 매우 중요하다"고 말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dyhlee@newsis.com, ddobagi@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기사

많이 본 뉴스

사회 핫 뉴스

상단으로